체험

서울역사박물관, ‘1929년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 개최

 

서울역사박물관에서 1929년 특별 기획되었던 『별건곤』‘대경성 특집호’에 대해 소개하는 전시가 28일(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 1층 로비에서 무료로 개최된다. 

 

『별건곤』은 천도교단이 세운 출판사 개벽사에서 ‘대중의 취미 진작’을 위해 만든 잡지로, 1926년 창간되어 1934년까지 발간되었다. 재미를 추구한 잡지였으나, 계몽적인 성격도 갖고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1929년 발간되었던 ‘대경성 특집호’이다.

 

1929년은 일제의 시정20주년을 기념하는 조선박람회가 열렸던 해이다. 박람회는 일제의 식민통치 결과를 홍보한 행사로, 다수의 지식인들은 이를 간파하여 여러 글을 남겼다.

 

『별건곤』은 조선박람회를 보러 서울로 올라오는 사람들을 위해 ‘대경성 특집호’를 발행하였다. 이 특집호는 100여 페이지가 넘는 분량을 경성에 대한 내용으로 채운 일종의 ‘경성 안내서’나 다름없었다. 특히 “2일 동안 서울 구경 골고루 하는 법”이라는 기사는 당시 일반화된 경성유람 코스에서 벗어난 것으로, 경성 사람들이 본 경성을 보여주고 있다. 

 

『별건곤』의 경성유람 코스는 일제의 통치 전후를 대조시키는 박람회 공식 추천 코스와는 달리 경성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곳들로 짜여 있다. 미래의 동력인 학교, 언론기관, 도서관, 사회운동기관들을 둘러보기도 하고, 도시의 그늘을 보여주는 토막촌, 직업소개소 및 일제 치하의 현실을 보여주는 서대문 감옥을 둘러본다. 이번 전시에서는『별건곤』이 보여주는 경성의 중요 지점들에 대한 사진들을 소개한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