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서울 시내 자사고 13곳 중 8곳 지정 취소… 하나고는 재지정








 

서울 시내 자사고 13곳 가운데  절반이 넘는 8곳이 지정 취소 절차에 돌입한다.

 

지정 취소 절차에 돌입한 학교는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 등이다. 반면 △동성고 △이화여고 △중동고 △한가람고 △하나고 5곳은 재지정 평가를 통과해 자사고 지위를 유지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재지정 평가 결과를 9일 오전 11시 발표했다.

 

전국에서 재지정 평가 대상 고교가 가장 많았던 서울시교육청의 재지정 평가 결과 발표되면서, 올해 재지정 평가 대상에 올랐던 자사고 24곳 가운데 23곳의 운명이 가려졌다. 

 

서울을 비롯해 강원‧충남‧전남‧대구‧울산‧경북 지역의 자사고 12곳은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고, 전북 상산고를 포함한 11곳은 관할교육청의 지정 취소 처분에 따라 후속 절차를 밟는다.

 

자세히 보기 : http://news.edupang.com/news/article.html?no=25412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