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한국과학영재학교, 초‧중학생 대상 ‘2019 하계 과학캠프’ 개최

 

KAIST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이하 'KSA')는 “8일(목)과 9일(금), 1박 2일간 ‘2019 하계 과학캠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하계 과학캠프는 다양한 과학탐구 프로그램을 통해 과학에 관심 있는 학생들에게 과학의 원리와 재미를 알려주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과학체험의 장을 제공한다. KSA 수·과학 교사를 비롯한 재학생 멘토 26명이 함께 참여하여 초·중학생에게 수·과학 체험을 제공하고, 과학영재 멘토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이공계 희망 학생들에게 ‘과학자가 되는 길’과 ‘글로벌 마인드’ 등 과학기술인이 직접 지도하는 멘토링을 통해 이공계 진로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준다. 

 

KSA는 이 외에도 2014년부터 KSA 드림캠프 개최를 통해 지역사회 재능기부를 실현해 오고 있다. 드림캠프는 지역사회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 학생들에게 다양한 과학에 대한 교육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에게 수‧과학에 대한 관심과 꿈을 심어주는 캠프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했으며 지난 7월 24일~26일, 2박 3일간 개최된 제11회 KSA 드림캠프에는 KSA 재능기부 봉사연구회 및 부산진구·사상구 지역아동센터 소속 학생이 참여했다. KSA 재학생 멘토 34명도 직접 프로그램을 계획하여 나눔과 배려를 실천했다. 

 

KSA 재학생들은 자신의 재능을 기반으로 나눔의 정신을 실천하는 재능기부 동아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교내 과학체험교실 운영을 통해 과학에 관심 있는 학생들에게 과학의 원리와 재미를 알려주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과학체험의 장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8월 7일에는 국립부산과학관과 연계하여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중학교 1~2학년 40명을 대상으로 ‘국립부산과학관 청소년자원봉사단 진로캠프’를 개최하였다. 이공계 진로탐색 및 설계를 위한 내용으로 진행되었으며, KSA 재학생 멘토 10명이 함께 참여하여 △과학진학 △학습방법 △과학체험 프로그램 진행 △진로강연 등을 통해 멘토 학생들이 직접 들려주는 생생한 정보와 함께 이공계 진로탐색 기회를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정윤 KSA 교장은 “재학생들이 직접 멘토로 참여하여 기획하고 운영하는 다양한 과학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수·과학에 관심 있는 학생들에게 꿈을 심어주고 이공계 진학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며 과학대중화에 기여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