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현재 고1이 치를 수능, 어떻게 바뀌나? 교육부 ‘2022 수능 기본계획’ 발표

교육부,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기본계획’ 발표

 

 

교육부가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기본계획을 12() 확정발표하였다.

 

현재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이 치르게 될 2022학년도 수능은 지난해 8월 발표된 ’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에 따라 국어·수학·직업탐구 영역 과목구조가 개편될 예정이며, 2외국어/한문 영역의 절대평가 전환 등이 예고된 바 있다.


 

 


교육부가 12일 발표한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에 따르면, 필수 응시영역인 한국사를 제외하고 이외 시험영역은 수험생이 자유롭게 선택해 응시할 수 있다. 영역(과목)별 총 문항 수와 배점, 시험시간 및 시험 순서는 현행 수능과 동일하게 유지되며, 한국사와 영어 영역은 절대평가로, 국어, 수학, 탐구(사회과학직업)영역은 상대평가로 실시되는 점 또한 현행 수능과 같다. 

 

다만, 국어와 수학 영역의 과목구조는 공통+선택과목구조로 바뀐다. 공통과목과 함께 영역별 선택과목 중 한 과목을 선택하여 응시하는 구조인데, 국어 영역의 선택과목은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 중 한 과목을, 수학 영역은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중 한 과목을 선택 응시해야 한다.

 

현행과 달리 공통+선택과목 구조로 바뀌는 국어, 수학 영역 문제지는 탐구 영역, 2외국어/한문 영역과 동일하게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의 문항을 단일 합권(1) 형태로 제공되며, 수험생은 본인이 원서 접수 시 선택한 선택과목을 찾아서 응시하면 된다.

 

탐구 영역은 수험생이 자유롭게 선택하여 응시할 수 있으며,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계열 구분 없이 총 17개 과목 중 최대 2과목을 응시할 수 있다.

 

직업탐구영역은 두 과목을 응시할 경우 전문공통과목인 성공적인 직업생활과 계열별 선택과목 5과목 중 1과목을 선택하여 응시하고, 한 과목만 응시할 경우 계열별 선택과목 5과목 중 1과목을 선택하여 응시해야 한다.

 

교육부는 국어, 수학 영역은 영역별 전체 문항 중 공통과목 75%, 선택과목 25% 수준으로 출제할 계획이라면서 문항 유형은 현행과 동일하게 객관식 5지 선다형으로 하되, 수학 영역은 공통과목과 선택과목별 문항 수의 30% 수준(9문항)에서 단답형 문항을 출제한다고 밝혔다.

 

한편 상대평가 과목이었던 제2외국어/한문 영역이 절대평가로 전환됨에 따라 해당 영역의 성적은 한국사, 영어 영역과 동일하게 고정점수 분할방식에 따라 9등급으로 나뉜 등급이 부여된다. 다만, 2외국어/한문 영역은 10점 간격이 아니라 원점수 45(1등급)부터 5점 간격으로 등급 구분이 이뤄진다.


 



 

기존과 마찬가지로 국어, 수학, 탐구 영역은 성적통지표에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이 모두 기재되고 절대평가로 실시되는 한국사, 영어, 2외국어/한문은 등급만 기재된다. ‘공통+선택과목구조로 실시하는 국어 영역과 수학 영역의 경우 공통과목을 이용한 선택과목 점수 조정 절차를 거친 후 등급이 부여된다.

 

2022학년도 수능은 20211118()에 시행되며, 성적은 20211210()에 통보된다. 2022학년도 수능시험 시행기본계획은 고등교육법 시행령 제36조에 따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0213월에 공고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변화되는 수능에 학생들이 보다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205월에 국어, 수학, 직업탐구 영역 예시 문항을 개발하여 학생들에게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