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9월 모의고사’ 마친 수험생 “6월보다 쉬워졌다” vs “어려웠는데 예상 등급컷 높아 당황”

9월 모의고사 치른 고3 수험생 반응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난이도와 출제 경향 등을 가늠하고 최종적인 대입 전략 점검을 위한 지표가 되는 9월 모의평가(모의고사)가 4일 전국에서 일제히 치러진 가운데 실제 시험에 응시한 고수험생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이날 오후, 4교시 한국사·사회·과학·직업탐구영역이 종료된 후 각 온라인 입시 커뮤니티에는 시험을 치른 고3 수험생들의 반응이 잇달아 올라왔다.

기본적으로는 주요 영역 모두 지난 6월 모의고사나 지난해 수능보다 쉬웠다는 평가가 대다수다. 한 수험생은 “6월 모의고사와 비교했을 때 국어영역과 수학영역은 쉬워진 것 같다”고 전했으며 다른 수험생 또한 “수학의 경우 킬러문항이 대체로 쉬워져 체감 난도가 낮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어영역의 경우 반응이 갈리고 있다. 다른 영역과 같이 평이했다는 의견도 적지 않은 반면 생각보다 점수가 안 나왔다는 반응도 있다. 한 수험생은 “6월과 7월 모의고사 모두 영어는 1등급이었는데 3등급 점수로 떨어졌다”고 했으며 또 다른 수험생은 “6월 모의고사보다는 확실히 어려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모의고사 성적은 오는 10월 1일(화)까지 수험생에게 통보되며, 성적 통지표에는 영역·과목별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응시자 수 등이 표기된다.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 영역의 경우 등급과 응시자 수가 기재된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