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9월 모평 1등급 커트라인 국어 130점, 수학 나형 133점

-평가원, 9월 모평 채점 결과 30일 발표해
-작년 수능보다 국어·영어 쉽고 수학 어려워


기사 이미지
9월 모평을 치르는 학생들./ 조선일보 DB


4일 수험생들이 치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9월 모의평가(모평)는 6월 모평보다 국어와 수학영역은 쉽게, 영어영역은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이 같은 내용의 9월 모평 채점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성적표는 다음 달 1일 배부할 예정이다.

발표에 따르면 9월 모평 채점결과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영역 139점, 수학 가형 135점, 수학 나형 142점이다. 지난 6월 모평과 비교해 국어영역과 수학 가형 최고점은 각각 5점, 수학 나형은 3점 하락했다. 표준점수는 원점수가 평균치로부터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나타내는 수치다. 시험이 어렵게 출제돼 평균치가 낮으면 표준점수는 높아지고, 시험이 쉬워 평균 점수가 오르면 표준점수는 낮아진다.

1등급과 2등급을 구분하는 등급 구분 표준점수(커트라인) 역시 국어영역은 130점으로 6월 모평과 지난해 수능 당시 표준점수(132점)보다 2점 떨어졌다. 수학영역의 등급 구분 표준점수는 가형 128점, 나형 133점이다. 6월 모평 표준점수에 비해 2점, 3점 하락했다. 수능과 비교해서는 가형은 2점, 나형은 3점 상승했다.

반면 이번 모평에서 영어영역은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1등급 인원 비율은 5.88%로 지난 6월 모평(7.76%)보다 1.88%p 하락했다. 일부 지문이 추상적 개념, 복잡한 구문, 어려운 어휘로 구성돼 학생들이 문제를 푸는데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국어와 영어는 쉽게, 수학은 어렵게 출제된 편이다.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1점 떨어진 반면 수학 가형과 나형은 각각 2점, 3점 올랐다. 영어영역의 1등급 비율은 지난해 수능(5.3%)보다 0.58%p 상승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