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뉴스

“서울 주요 15개 대학, 고른기회 전형에 소극적… 전국 평균보다 4.09%p 낮아”

연세대, 성균관대, 고려대 등 서울 주요 15개 대학의 고른기회 전형 선발 비중이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험생의 선호가 높은 서울 상위권 대학이 기회균등선발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 2017~2021학년도 고른기회전형 선발 비율 

여영국 의원실 제공(자료: 교육부/대입전형시행계획에 근거)

   

2017학년도 

2018학년도 

2019학년도 

2020학년도

2021학년도

전국 평균(198개 대학)  

11.02% 

11.47% 

12.46% 

13.32%

13.70%

서울 주요 15개 대학  

8.66% 

9.00% 

9.29% 

9.35%

9.61%

격차 

2.36%p 

2.48%p 

3.17%p 

3.97%p

4.09%p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받은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내년에 치러지는 2021학년도 입시에서 전국 198개 대학의 고른기회전형 선발 비중은 평균 13.7%로 나타났다. 가정환경이나 사회 배경이 불리한 47606명이 기회균등의 적극적 조치로 대학에 들어간다.

 

그런데 서울 주요 15개 대학은 사정이 다르다. 고른기회 전형의 선발 비중이 9.61%로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 특히 이런 문제점은 매년 개선되기는커녕 점점 악화되고 있다. 전국 평균과의 격차가 2017학년도 2.36%p에서 2019학년도 3.17%p를 거쳐 2021학년도 4.09%p로 더욱 벌어지고 있다. 다른 대학들이 기회균등의 문을 넓히고 있을 때, 서울 주요 15개 대학은 소극적이었다는 뜻이다.

 

대학별로 보면, 14.08%의 동국대만 전국 평균 13.70%를 넘어섰다. 지역균형선발전형이 별도로 있는 서울대를 제외한 다른 13개 대학은 전국 평균보다 낮다. 대표적으로 연세대 5.38%, 성균관대 6.41%, 고려대 7.01%, 이화여대 7.17%, 한국외대 8.62%였다.

 

여영국 의원은 좋은 대학이라면 기회균등과 사회통합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 지금처럼 계급사회와 교육불평등 상황에서는 더더욱 그렇다면서 서울 주요 15개 대학의 모습은 실망 그 자체라고 말했다. 여 의원은 또 고른기회 전형과 지역균형선발 전형 등 기회균등 조치를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1학년도 서울 주요 15개 대학의 고른기회 전형 비율

여영국 의원실 제공(자료교육부/대입전형시행계획에 근거)

건국대  

9.43%  

서울대  

5.42% 

이화여대

7.17%

경희대  

11.60% 

서울시립대  

13.46%  

중앙대

12.44%

고려대  

7.01% 

성균관대  

6.41% 

한국외대

8.62%

동국대  

14.08% 

숙명여대  

13.32% 

한양대

13.67%

서강대  

9.42% 

연세대  

5.38% 

홍익대

8.98%

전국 198개 대학 평균 13.70% 

** 서울대는 고른기회 전형 외에 지역균형선발 전형(2020학년도 22.49%) 있음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