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사립 외고 연간 학비 최고 1866만원, 사립 국제고는 1812만원”

지난해 사립 외국어고등학교의 연간 학부모부담금 최고액은 1,866만원(경기외국어고등학교)이었다. 사립 국제고등학교인 청심국제고등학교의 연간 학비는 1,812만원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외고국제고 연간 학비 현황에 따르면, 2018회계연도 결산 기준으로 사립 외고의 학부모부담금은 평균 1,154만원이었다. 세부적으로는 학생 1인당 입학금 527000수업료 618만원 학교운영지원비 676000수익자부담경비 4162000원이었다. 12개 사립외국어고등학교에서 4개 학교를 제외한 8개 학교가 연간 학비가 1000만원이 넘었다.
 

이에 비해 공립외고는 평균 495만원으로 대부분 400~500만원 수준이었다. 다만, 학비 중 수익자부담 경비가 3737000원으로 나타나, 고교 무상교육이 실시되더라도 상당한 수준의 학비 부담은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고등학교의 경우 유일한 사립 국제고인 청심국제고등학교의 연간 학비가 1,8122000원이었으며, 공립 6개교의 평균 학비는 9021000원이었다. 이중 대부분은 수익자부담 경비로 7196000원을 차지했다.

 

특히 동탄국제고등학교가 학비가 1,4291000원으로 공립 외고, 국제고 중 가장 많은 학비 수준이었으며, 서울국제고등학교가 1,0943000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여영국 의원은
영어유치원, 사립초, 국제중, 외고 자사고, 주요 대학 등으로 이어지는 그들만의 리그에 외고, 국제고, 자사고가 있다, “이들 학교는 경제력 없으면 머나먼 학교들로, 교육불평등을 강화하고 기득권을 대물림하는 통로가 되어 있다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아 공정하고 평등한 대한민국을 이루려면 자사고, 외고, 국제고 등 특권학교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