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사립 대학 48곳, 5년 동안 연구·건축기금 '한푼'도 사용 안했다

-적립금 누적액 1위, '홍익대' 1,134억 적립 중 12.2%만 인출 
-연구·건축 기금 미사용 사립대학 31곳…수원대·홍익대·백석대 등 


그동안 사립대학이 과도한 적립금을 쌓고 있지만 제대로 사용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다. 최근 5년간 연구·건축·장학·퇴직·특정목적 등 기금이 4조 9,371억 적립된 반면 사용된 금액은 5조 3,067억으로 그동안 지적에 대한 개선이 상당부분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도 특정학교의 경우 과다한 적립금을 쌓고도 제대로 활용하지 않고 있어 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적립금 누적액 1위, '홍익대' 1,134억 적립 중 12.2%만 인출 


국회 교육위원회 김현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8년 사립대학 적립금 적립 및 인출현황」을 분석한 결과 5년 동안 적립금 누적액이 가장 많은 학교는 홍익대학교로 1,154억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익대학교는 5년 동안 1,314억을 적립하고 12.2%에 달하는 159억만을 인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다수의 학교가 적립금 사용을 늘려가고 있다. 5년 동안 적립하고 한 푼도 인출하지 않은 학교는 3.1%에 해당하는 6교뿐이었고, 50%미만을 활용한 학교도 12%인 23곳이었다. 반면 100%이상 적립금을 활용한 학교는 48.7%로 잔체학교의 절반에 육박했다. 



연구·건축 기금 미사용 사립대학 31곳…수원대·홍익대·백석대 등 


하지만, 여전히 특정학교의 경우 적립금을 적립하고도 제대로 목적에 맞게 제대로 활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생의 학업을 위해 활용돼야 하는 연구기금의 경우 5년 동안 적립하고 한 푼도 인출하지 않은 대학이 31곳에 달했다. 

이중 적립금이 많은 순으로는 수원대학교가 100억으로 가장 많았으며, 홍익대, 백석대, 호서대, 우송대학교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시설개선에 활용돼야 하는 건축적립금도 5년 동안 적립만 할뿐 한 푼도 사용하지 않은 학교가 17곳이나 됐다. 수원대학교가 189억으로 가장 많았으며, 광주여자대학교 84억, 수원카톨릭대학교 70억, 남부대학교 59억 순으로 나타났다. 

김현아 의원은 “사립대학들이 기금을 적립하고 사용을 늘려가는 점은 상당히 고무적이다”라며 “다만 아직도 특정 대학에서는 과도하게 적립금을 쌓아만 둘뿐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학생들의 학업과 복지를 위해서라도 목적에 맞게 기금이 사용될 수 있도록 교육부의 독려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 최근 5년간(2014∼2018년) 대학별 기금 적립 및 인출현황 


*단위: 교, %



■ 최근 5년간(2014∼2018년) 적립금 누적(적립-인출) 기준 학교 순위 


*단위: 천원, %



■ 최근 5년간(2014∼2018년) 연구기금 미집행 학교 순위 


*단위: 천원, %



■ 최근 5년간(2014∼2018년) 건축기금 미집행 학교 순위 


*단위: 천원, %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775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