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건강칼럼] 환절기 심해지는 성인여드름 왜 나타나는 것일까?

계절의 온도 차가 큰 환절기에는 신체가 적응하는 기간으로 이시기에는 급변화하는 일교차와 건조해지는 날씨로 인해 피부는 많은 자극을 받게 된다. 그래서 피부 표면에 염증이나 부적절한 형태로 병변이 많이 발생되며 대기오염과 미세먼지로 인해 피부에 발생하는 각질과 노폐물이 원활하게 배출되지 못하고 신체의 다양한 부위에 다양한 원인으로 여드름과 같은 피부질환이 많이 발생한다.


이렇게 발생한 여드름을 많은 사람들이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아 잘못된 자가 관리로 압출을 시도해 2차 세균감염으로 인한 여드름 자국과 흉터, 피부 색소 침착 등 많은 문제를 야기 하기도 하므로 무리한 자가 관리보다는 의료진을 찾아가 정확한 진단으로 체계적인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드름은 크게 성인여드름과 사춘기 여드름으로 나뉘는데 성인여드름은 사춘기 여드름과 다르게 면포가 적고 농포나 구진 등 염증성 병변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사춘기 때 발생하는 여드름의 대게 호르몬이 안정화되는 20대 전후로 많이 사라지지만 최근에는 환경적인 영향이나 불규칙한 생활 패턴, 서구화된 식습관, 스트레스, 수면 부족 등의 원인으로 사춘기에 발생한 여드름이 사라지지 않고 성인이 되어서까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성인여드름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또한 가임기 여성의 경우 생리전 후 말초에 혈액공급이 줄어들면서 턱과 입 주위에 여드름이 많이 나타나는데 이는 생리로 인한 호르몬 변화가 주된 원인이다. 이러한 생리 기간에는 자궁에 어혈이 생기거나 신장기능이 저하되어 피부의 표피와 진피의 방어력이 떨어져 약한 자극에도 피부가 민감하게 반응해 여드름이 발생할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여드름의 발생 원인을 과도한 피지 분비, 내부 장기의 기능 저하, 수면 부족, 스트레스, 체질적 요인 등으로 보고 이로 인해 위장이나 장 점막, 자궁내막 등에 기능 저하로 여드름을 유발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환절기에는 급변화하는 온도변화로 인해 우리의 인체 또한 면역력이 떨어져 내분비계 이상으로 여드름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근원적 치료를 위해서는 면역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여드름은 피부 바깥으로 드러나는 외적인 치료도 중요 하지만 내적인 근원을 치료하지 않으면 재발이 잦아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여 만성으로 이어질 수 있어 근원적인 치료를 시행해 약해진 면역력을 강화하면서 기혈순환을 활성화해 자연치유를 높여줘야 재발을 방지하고 예방에 도움 받을 수 있다.


글: 후한의원 진주점 정문수 원장


후한의원 진주점 정문수 원장
후한의원 진주점 정문수 원장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