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서울 상위권 대학, 달라진 2018 입시 전형은?

학생부종합전형 모집인원 크게 증가...영어 절대평가로 수능최저 완화


       ▲ 한양대학교 신본관 [사진 제공=한양대]


2018학년도 대입은 그 어느 해보다 변화가 많다. 그 가운데에서도 영어 절대평가로 인한 유불리 여부는 매우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2018학년도 대입의 특징은 수시모집 인원이 69.9%에서 73.7%로, 학생부종합전형의 비중도 20.3%에서 23.6%로 큰 폭으로 증가했고 영어절대평가 실시 등이 큰 이슈이며, 논술인원 감소 등도 특징이다.

대입에 다양한 전형이 있다는 것은 학생 각자의 장점을 살려 입학하라는 의미다. 어떤 학생은 모의고사 성적이 좋을 수 있고 어떤 학생은 언어구사력이 뛰어나 면접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다.

이렇듯 각자의 장점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는 전형요소에 집중해, 해당 요소의 반영 비율이 큰 대학이나 학과를 노리는 것이 2018학년도 대입에 대비하는 가장 좋은 전략이다. 수능, 학생부, 면접, 논술 4개 요소별로 작년과 비교해 올해 일부 대학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살펴보았다. 단, 일부 대학의 수능최저 중 한국사는 필수 과목이므로 별도로 표기하지 않는다.

2018학년도에 수능 반영 비중이 늘어난 대학은 한국외대인데, 정시에서 2017학년도 수능 90%, 교과 10%에서 수능 100%로 변경됐다. 반면 한양대는 수시에서 수능 최저를 기존과 같이 전 전형에서 반영하지 않는다.

학생부 관리가 잘 된 학생이라면 한양대, 중앙대, 경희대, 고려대, 성균관대를 주목할 만하다. 그 중에서 경희대, 성균관대 2018학년도 수시에서는 학생부종합전형의 선발인원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고려대는 수시 선발인원이 가장 많았던 논술전형을 폐지하고, 학생부중심전형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면접이 중요해진 대학에는 연세대와 고려대가 있다. 연세대는 교과형 종합전형이라 할 수 있는 학생부종합(면접)이 신설됐고, 고려대의 고교추천I전형은 2단계를 면접으로 선발한다.

이에 반해 면접 반영 비중이 줄어든 대학으로는 이화여대와 한양대가 있다. 이화여대는 수시의 경우 고교추천전형에서 1단계 면접이 폐지돼 1단계에서 교과 100%로 선발한다. 한양대는 교과전형의 면접이 폐지돼 교과 100%로 수험생을 선발한다.

논술 반영 비중이 늘어난 대학은 서강대인데, 서강대 논술전형에서 논술 반영비율이 전년도 60%에서 올해 80%로 증가했다. 하지만 일부대학에서 논술반영비율의 증가와 함께 선발인원이 감소한 것도 또 다른 특징이다. 대표적으로 고려대는 논술전형을 폐지했고, 경희대, 서울시립대 등은 논술전형의 선발인원이 감소했다.
 

  
▲ 호서대학교 입학처 http://goo.gl/gd3a2b


대학별 달라지는 전형 방법 체크!
목표 대학이 뚜렷한 학생이라면, 해당 대학의 전형별 특징을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고려대는 전형 변화가 매우 크기 때문에 더욱 신경 써야 할 것이다. 서울 주요 대학들의 2018학년도 전형방법을 살펴보자.

서울대
서울대의 경우 전형상의 큰 변화는 보이지 않으나 2017학년도에 비해 정시 모집인원이 더욱 감소했다. 2016학년도 766명, 24.4%에서 2017학년도 729명, 23.3%로 선발했으며, 2018학년도에는 685명, 21.5%를 정시에서 선발한다. 수능은 영어영역 절대평가가 시행되는 상황에서 영역별 반영비율은 국어 33.3%, 수학 40%, 탐구 26.7%를 반영하고, 영어는 2등급부터 0.5점씩 감점한다.

고려대
수험생 선호도가 높은 고려대는 전형방법의 변화가 가장 큰 대학 중 하나다. 우선 정시의 비중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년도 25.9%를 선발하던 정시는 2018학년도의 경우 전체의 16%만을 선발할 예정이다.

또한 수시 선발인원이 가장 많았던 논술전형을 폐지하고, 학생부중심전형으로 수험생을 선발하게 된다. 학생부교과전형인 고교추천I전형은 1단계를 교과로, 2단계는 면접으로 수험생을 선발하고, 학생부종합전형인 고교추천II전형은 1단계를 서류로, 2단계는 서류 50%와 면접 50%로 선발한다.

고교추천전형 I, II의 경우 고3 재적생의 4% 이내를 추천할 수 있기 때문에 재학생만 지원할 수 있는 전형이다. 일반전형에서는 학생부종합전형으로 1단계는 서류로, 2단계는 서류 70%와 면접 30%로 수험생을 선발하게 된다.

한양대
2018학년도 한양대 전형계획을 살펴보면 교과전형의 면접이 폐지되어 교과 100%로 수험생을 선발한다. 논술전형의 변화는 논술의 비중이 60%에서 70%로 10% 증가하고 학생부종합평가30%를 반영한다.

수능 최저는 기존과 같이 전 전형에서 반영하지 않는다. 정시의 경우 영어를 10% 반영한다. 인문계열은 국어 30%, 수학나형 30%, 영어 10%, 사탐 30%, 자연계열은 국어 20%, 수학가형 35%, 영어 10%, 과탐 35%를 반영해 수험생을 선발한다.

중앙대
중앙대의 경우 전년도와 유사하게 수험생을 선발한다. 수시는 전체의 69%를 선발하고, 학생부종합전형(탐구형인재)의 경우 서류 100%에서 1단계 서류 100%, 2단계 서류 70%, 면접 30%로 전형방법이 변경됐다.

수능최저가 적용되는 교과전형과 논술전형의 경우 일부 학과를 제외하고 인문·자연계열 모두 3개 합5등급을 충족해야 한다. 정시의 경우 인문은 국어40%+수학40%+탐구20%를, 자연은 국어 25%, 수학가형 40%, 과탐 35%를 반영하고 영어는 1등급 20점 만점으로 등급별 감산한 점수를 가산점으로 부여한다.

연세대
연세대는 학생부교과전형이 폐지되고, 학생부종합전형이 확대됐다. 기존 학생부종합전형과 동일한 방법으로 수험생을 선발하는 학생부종합(활동우수형)과 함께 교과형 종합전형이라 할 수 있는 학생부종합(면접)이 신설되었다. 이에 따라 심층면접에 대한 중요도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경희대
경희대 2018학년도는 전년도와 수시와 정시비율이 거의 유사하게 수시 72.5%와 정시 27.5%를 선발한다. 수시모집에서는 먼저 학생부종합전형의 선발인원이 크게 증가하고, 논술전형의 선발 비율이 감소했다. 또한 학교생활충실자전형과 고교연계전형을 통합해 학생부종합전형(고교연계)로 운영되고, 학생부교과의 비중을 60%에서 50%로 완화한다.

수능최저가 적용되는 논술우수자전형의 경우 수능최저는 전년도와 동일하게 일부 학과를 제외하고 인문은 2개 합4, 자연은 2개 합5로 영어절대평가체제에서는 실제로 수능최저가 완화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강대
2018학년도 서강대는 타 대학과 유사하게 전년도 대비 약 8% 정도 증가한 80.1%를 수시에서 선발한다. 크게 변경된 전형은 없으나 특기자전형이 폐지되고, 논술전형의 경우 전년도 논술비율이 60%에서 80%로 증가하며, 논술전형을 비롯한 수능최저가 적용되는 전형의 경우 4개 영역 중 3개 2등급으로 강화될 계획이다. 정시의 경우 국어 34.4%, 수학46.9%, 탐구 18.8%를 반영하여 수험생을 선발한다.

서울시립대

  
▲ 달라진 입시, 새판을 짜라! https://goo.gl/VKIShu

2017학년도에 비해 수시모집 비중을 증원한 서울시립대는 학생부위주전형의 인원은 증가하고 논술전형의 인원은 감소했다. 인원의 증감을 제외하고 정원 내 전형의 선발방법의 변화는 크지 않다.

정시모집의 반영비율도 인문은 국수영탐 기준 28.6:28.6:28.6:14.2를 자연은 20:30:20:30을 반영하고 영어는 1등급은 만점을 부여하고, 2등급부터 인문은 7점, 자연은 5점씩 감점한다.

성균관대
성균관대 2018학년도의 특징은 학생부종합전형의 선발인원이 크게 증가한다는 점이다. 전형상 큰 변화는 보이지 않으나 과학인재전형이 폐지되고, 소프트웨어과학인재전형이 신설된다.

논술전형의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연세대와 유사하게 영어 2등급과 한국사 4등급을 필수로 하고, 일부를 제외한 모집단위에서는 남은 영역 중 2개 합4등급으로 변경했다. 단 의예과의 경우 영어 1등급을 요구하는 점은 잘 알고 있어야 한다. 정시의 경우 인문은 국어 40%, 수학 40%, 탐구 20%를 반영하고, 자연은 국어 25%, 수학가형 40%, 과탐 35%를 반영한다.

이화여대
이화여대의 2018학년도 대입은 먼저, 수시의 경우 고교추천전형에서 1단계 면접이 폐지되어 1단계는 교과100%로 선발하게 된다. 미래인재전형과 논술전형의 경우 수능최저는 전년도와 변화가 없기 때문에 영어절대평가가 시행되는 상황에서는 수능최저가 완화되었다고 할 수 있다.

정시의 경우 인문, 자연 모두 국수영탐 25:25:25:25로 반영하여 인문의 경우 영어의 비중이 감소하고 탐구비중이 증가했다. 하지만 타 대학과 다르게 영어의 비중이 높은 편이라는 점은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한국외대
한국외대는 수시모집인원이 전년도에 비해 138명 증가하고, 학생부위주전형의 인원이 증가했다. 전형상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는 않으나, 논술전형에서의 수능최저의 경우 글로벌캠퍼스 인문계열은 영어1등급 또는 4개 영역 중 2개 합6으로 변경됐다.

정시에서는 2017학년도 수능 90%, 교과 10% 반영에서 수능 100%로 변경됐고, 수능영역별 반영비율의 경우 인문은 전년도 국수영탐 기준 30:25:30:15에서 30:30:20:20으로, 자연계열은 25:30:25:20에서 20:30:20:30으로 변경됐다.

진학사 이재진 평가실장은 “자신의 장점을 살리기, 목표 대학에 맞춰 집중하기 등 2가지 대입 전략 수립이 가능하다. 첫째는 수능, 학생부, 논술, 면접 등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요소의 반영 비율이 큰 대학이나 학과를 고려해 준비하는 방법이고, 둘째는 희망 대학이 뚜렷한 경우, 해당 대학의 선발 기준을 잘 살펴 준비하는 방법이다. 둘 중 자신에게 맞는 전략을 선택해 1년 동안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717
 

  
▲ 학생부종합전형 대비 <기적의 수시 워크북> 2017년도판 출간!
https://goo.gl/wvn93Z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