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건강칼럼] 임플란트 수명, 철저한 사후관리에 달려 있어

자연치아를 대체하는 대중적 치료 중 하나인 임플란트가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임플란트 보철물은 자연치아와 거의 유사하게 제작되어 이질감이 적고, 저작력도 틀니, 브릿지에 비해 높다고 평가 받고 있다. 또한, 주변 치아에 손상을 주지 않고 완성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오랜 임플란트 수명을 갖기 위해서는 임플란트 잘하는 곳을 찾는 것은 물론이고 꾸준한 사후관리도 중요하다. 아울러 자연치아와 똑같이 지속적인 청결 관리가 필요하며, 정기 검진을 통해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이와 같이 개개인의 관리 관여도에 따라서 임플란트수명은 달라진다.


특히 관리 소홀로 인하여 임플란트 주위염을 발생시킬 수 있는데, 임플란트 주위염이란 말 그대로, 인공치아 주변으로 염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임플란트는 썩지 않는다는 생각에 양치질을 꼼꼼히 안 해도 된다는 잘못된 인식이 있다.


하지만 음식물이 미세한 틈에 지속적으로 고이게 되어 치태가 쌓이면 잇몸에 염증이 발생하게 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잇몸이 붓거나, 임플란트 주변 뼈가 점점 낮아져 식립체가 노출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심미성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이고 기둥이 유지되기 어려울 수 있다. 지속적으로 방치하게 된다면 재수술이 필요하게 된다.


이와 같은 주위염을 예방하고 긴 임플란트 수명을 갖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검진과 더불어 환자 개인의 사후관리가 필수이다. 시술을 마치고 난 뒤 1~3개월 사이에는 꼭 검진을 받는 것이 좋으며, 이후에는 6개월~1년 단위로 꾸준히 체크 받는 것을 권장한다. 의료진이 설명하는 주의사항에 따라 생활 수칙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글: 청담 에스플란트치과병원 노현기 원장


청담 에스플란트치과병원 노현기 원장
청담 에스플란트치과병원 노현기 원장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