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공식 발표 전에 ‘수능 성적 발표’ 대란… 형평성 문제 불거지나

동아일보 DB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가 2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일부 수험생이 홈페이지의 허점을 이용해 올해 수능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사태가 벌어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갔다.

 

수능 성적표가 발표되기 이전인 1일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자는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를 이용해 기존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19’에서 ‘2020’으로 바꾸는 방법까지 소개했다. 다만, 해당 방법에 따른 성적 확인은 기존 성적이 있는 N수생에서만 가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수험생이 모인 커뮤니티에서는 졸업생을 중심으로 해당 방법을 활용해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는 글이 연이어 게재됐다. 또한 포털 사이트에선 수능 성적 발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대란이 이어졌다.

 

한편, 논란이 이어지자 평가원은 사실 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밝혔으며, 현재 평가원 홈페이지 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페이지는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그러나 사안의 사실관계에 따라 수험생 간 형평성 및 위법성 논란이나, 평가원의 보안 관리 소홀 문제 등이 불거질 수 있다.

 

2020학년도 수능 성적은 4일 오전 9시에 발표될 예정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