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평가원, 수능 성적 312명 사전 조회...발표는 4일 예정대로

(사진=kbs 캡처)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수능성적 사전조회 관련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2일 평가원은 “수험생 및 학부모들의 혼란을 야기하고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성적출력물 검증 및 시스템 점검 등을 위해 성적자료를 수능 정보시스템에 탑재, 검증하는 기간에 일어난 사고"라고 밝혔다.  


평가원 채점관리부에 따르면, 1일 오후 9시 56분에서 2일 오전 1시 32분 사이에 졸업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본인 인증 후 소스코드에 접속해 2020학년도로 변경 후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 


해당 서비스의 소스코드 취약점을 이용한 것으로 해당년도 파라미터값을 '2020'으로만 간단히 변경하면 조회가 가능했다.


평가원은 상황 인지 후인 2일 오전 1시 33분에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으며 타인의 성적이나 정보는 볼 수 없는 구조이므로 본인 관련 사항만 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평가원 관계자는 "미리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에게 법적 조치 등 처벌 여부는 아직 미정"이라며 "향후 정보보안 법률 전문가들의 법리 검토를 거쳐 법적조치 가능성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부에서 성적을 일찍 발표하라는 요구가 있었으나 평가원은 예정대로 오는 4일 오전 9시부터 제공하기로 했다.


채점일정에 따른 성적 출력물 점검 및 진학상담 등 고교 학사일정을 고려해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또 사전 조회자 312명에 대해서도 예정대로 성적을 제공할 계획이다.


대책도 내놨다. 수능 정보시스템 서비스 및 취약점을 점검하고 면밀한 분석을 통해 대책을 수립, 조치하겠다는 것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성적출력물 출력서비스(전체 수험생, 단위학교 및 지역 접수교육청) ▲웹 성적 통지 서비스(졸업생 및 검정고시 대상, 개인출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전체 수험생, 개인출력) ▲대학 수능성적 온라인 제공(지원자 기준, 단위 대학) 등이다.


한편 교육부는 평가원을 대상으로 조만간 감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평가원에 대한 감사를 검토 중”이라며 “교육부가 수능 업무를 위탁하고 예산도 집행하므로 채점 과정의 문제점이나 보안 문제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