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2020 수능] 쉽지 않았다...“문과는 수학 나형, 이과는 국어 고득점자 유리"

서울 경복고에서 1교시 수능시험 준비를 하고 있는 학생들.(사진=오영세 기자)  
서울 경복고에서 1교시 수능시험 준비를 하고 있는 학생들.2019.11.14(사진=오영세 기자)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수학 난도가 작년보다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교시 국어와 3교시 영어는 지난해보다 다소 쉽게 출제된 것으로 파악됐으나, 국어영역은 현 수능체제 도입 후 역대 두 번째로 어려운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정시모집에서 인문계열은 수학 나형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수험생이, 이과계열은 국어영역을 잘 본 수험생에게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3일 올해 수능 채점 결과를 이 같이 발표했다.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을 보면 국어영역은 140점, 이과 학생들이 주로 보는 수학 가형은 134점, 문과 학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은 149점이었다.


2019학년도 수능의 경우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 150점, 수학 가형 133점, 수학 나형 139점이었다. 이는 국어는 작년보다 다소 쉬워지고 수학 가형은 비슷했던 반면, 수학 나형은 어렵게 출제됐다는 의미다.


표준점수는 수험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를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점수가 낮아지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높아지고, 반대로 시험이 쉬우면 표준점수 최고점이 낮아진다.


다만 국어 역시 지난해 수능이 현 수능 체제가 도입된 2005학년도 이래 가장 높은 표준점수를 기록했던 점을 감안하면 국어 역시 만만치 않았다는 해석도 나온다. 올해 수능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은 역대 두 번째로 높다.


영역별 1등급 커트라인은 국어 131점, 수학 가형 128점, 수학 나형 135점으로 나타났다. 절대평가로 등급만 나오는 영어는 1등급 학생 비율이 7.43%(3만5796명)로, 5.3%를 기록한 지난해 수능보다 쉽게 출제됐다. 


사회탐구 영역은 62~68점, 과학탐구 영역은 64~68점, 직업탐구는 65~76점이 1등급 컷으로 분류됐다. 올해 50점 만점에 40점을 맞으면 1등급을 받는 한국사는 1등급이 20.32%(8만8490명)으로 지난해(36.52%)보다 줄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의 1등급 컷은 66~80점으로 나타났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올해도 아랍어가 93점으로 9개 과목 가운데 가장 높았다.


올해 수능 응시자는 총 48만4737명으로 재학생은 34만7765명, 졸업생은 13만6972명이었다. 개인별 성적표는 4일 배부된다.


한편 이번 수능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지난 1일 밤부터 2일 새벽 사이 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수험생 312명이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일이 일어났다.(관련기사 참조)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성적 유출은 올해 처음 벌어졌고, 이전에는 이같은 일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며 "사건 경위를 철저히 조사한 후 재발을 막기 위한 보안대책을 마련하겠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