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대학만 AI 교육?… 교육·과학계 “초·중·고 기본교육해야”

- 한국교육학회, 교육감협, 과총, 한림원 등 ‘AI 융합교육 공동선언문’ 발표

기사 이미지
10일 이화여대에서 열린 ‘2019 AI 융합교육 콘퍼런스’에서 교육계와 과학계는 AI 기본교육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AI 융합교육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 최예지 기자


교육계와 과학계가 대학교에서 인공지능(AI) 전문가를 양성하기에 앞서, 초중등학교에서 기본교육을 진행해야 한다는 내용의 ‘AI 융합교육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10일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한국과학창의재단, 서울시교육청, 4차 산업혁명과 미래교육포럼이 주최한 ‘2019 AI 융합교육 콘퍼런스’에서다. 이 자리는 대학 교수, 교육청 관계자, 교사, 학부모, 학생 등 600여명이 찾았다. 공동선언문에는 한국교육학회, 정보과학교육연합회,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한림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모두를 위한 AI 교육’이 필요하다고 했다. 선언문에서 이들은 “AI에 친숙해지는 것은 이를 연구하고 개발하는 소수의 사람에게만 요구되는 것이 아니라 모두에게 필요한 일”이라며 “AI 시대를 살아갈 모든 학생이 학교 교육을 통해 AI에 친숙해져, AI 리터러시를 갖추고 미래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초중등 단계의 교육이 특히 중요하다는 의견이다.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은 “향후 어떤 전공을 택하건 간에 기초를 탄탄히 하기 위해 영어, 윤리 등 다양한 과목을 이수하듯, AI교육도 학교에서 기본교육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은 “초중등 교육과정에서 AI를 활용하고 윤리 의식을 기르는 교육이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이는 향후 대학에서 전문가를 효과적으로 양성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 정진호 한림원 부원장은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초·중·고등학교에서부터 AI를 이해하기 위한 기본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이사장도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대학에서만 AI 교육을 해서는 부족하다”며 “초·중·고등학교에서 AI 기본 교육을 받아야 전문가 양성 교육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AI가 급격히 부상하며, 관련 초중등 교육과정은 아직 마련되지 않은 상황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교육을 새롭게 해야 할 과제가 있다”며 “산업화, 민주화 시대에 필요한 교육이 있듯, AI 시대에 걸맞은 지식, 역량, 기술, 관계, 인성, 미덕 등을 교육으로 증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교육, 과학계 인사들은 국가 차원의 AI 기본교육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I의 ‘구구단’에 해당하는 코딩능력을 기르고, 데이터에 기반한 의사결정 알고리즘을 설계하고 활용할 줄 알아야 한다고도 했다. 안 이사장은 “수학, 과학, 소프트웨어, AI 윤리, AI 문화 등을 다루는 AI 기초 소양 교육을 고등학교 1학년까지의 국가 공통 교육과정에서 배워야 한다”고 했다.

초중등 교육과정에 AI 교육을 도입하면, 교육환경도 함께 변화해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선언문에서 이들은 “AI 융합 교육에서는 교사와 교실 환경이 핵심”이라며 “교사들이 AI 도구를 활용해 학생들을 효과적으로 가르칠 수 있도록 교실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모든 교사가 충분한 AI 융합 교육 능력을 갖출 수 있는 다양한 전문성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교육당국의 몫으로 여겨진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시교육청은 AI 교과서를 내년 8월 완성할 계획이며, AI 활용한 영어 학습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며 “교원양성을 위해선 AI 교원학습공동체를 올해부터 17개교에서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AI 특성화고를 만들고자 하며, 특성화고 학과 개편 등을 비롯해 교육과정 개편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