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추민규의 입시돋보기] 겨울방학 선택과 집중, 퍼즐 맞추기

기사 이미지

겨울방학이라는 의미가 부족한 학업을 보충하는 개념으로 이해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시점으로 잘 알려져 있기 때문에 계획된 일상생활이 중요하다. 이는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느냐 부터 일상을 어떤 방향으로 초점을 맞추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간혹 학년별 짜임새가 다르게 적용될 수 있는데 예비고 1 학생에겐 짜임새 있는 계획이 필수가 되어야 한다.

그러나 겨울방학은 예비 학년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각자의 위치에서 도태될 수 있는 틈이 많기 때문에 멘토의 역할도 필요하다. 이처럼 일상적인 생활의 패턴을 자기중심으로 맞춰서 구상하는 등 철저한 준비와 계획이 우선시돼야 효과적이다. 그래서 각자의 눈높이에 맞춘 학습이 필요하고, 철저한 계획을 통한 자기주도 학습이 성행돼야 한다. 가령, 학습의 양이 어떠냐는 각자의 몫이라 할 수 있고 반복 학습을 통한 지속가능한 습관이 좋다.

그럼 학년별 겨울방학 퍼즐은 어때야 하는가. 예비고 1의 경우는 부족한 과목을 이수하기 보다는 고교 전 과정을 반복하고, 학교 교재를 통한 종합평가 위주 학습이 필수다. 또한 부족한 영역을 채우기 보다는 내신 대비를 위한 학습의 양을 늘리는 것이 필요하다. 즉 중학교와 고등학교의 차이점을 숙지하고 경험하는 것도 도움 된다. 더구나 사교육 강의에서 벗어난 공교육 온라인 강좌 및 EBS 강의 중심으로 학습하면 효율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다.

더 나아가 예비고 2의 경우는 부족한 영역을 보충하는 방법으로 접근하면 된다. 다만, 1:1 과외 및 소수정예 지도는 삼가야 한다. 이는 계획성이 없고 시간을 때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겨울방학 학업은 스스로 찾아서 하는 것과 모르는 내용을 물어서 하는 방법으로 나뉘면 된다. 즉 빠르게 학습하려고 욕심내는 것 보다는 느리게 반복하며 신중하게 접근하는 끈기가 필수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예비고 2의 겨울방학 선택이다. 솔직히 2학년은 학교생활을 통해서 자신의 위치를 파악한 학년이기 때문에 장단점을 가려서 학습할 수 있다. 즉 스스로 찾아서 하는 동시에 온라인 중심으로 보충하는 등 배울 수 있는 범위가 넓다. 또한 무료 강좌이기 이전에 수준별 강좌를 선택하는 등 난도 조절이 가능하고 자신을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 이처럼 기존의 모의고사 문제와 개념정리 및 오답노트 활용도 효과적이니 참고하자.

더 나아가 예비고 3의 겨울방학은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연습이 필요하다. 생각의 범위를 넘어서 자신만의 학습 노하우와 개인별 학업 성취감이 뛰어나야 한다. 아무리 좋은 학습의 습관도 성취감이 부족하면 포기하기 일쑤다. 그래서 선택보다 더 중요한 것이 집중이라 말한다. 2021학년도 수험생의 맞춤식 수시·정시 대비는 지금부터 만들어가야 함을 잊지 말자.

끝으로 겨울방학 활용은 맛보기 학습과 체계적 관리 중심으로 학습하면 된다. 그리고는 3월 모의평가와 4월 중간고사 대비 방향으로 일관성 있게 준비하면 좋다. 반면에 겨울방학 퍼즐은 개념과 이해를 통한 반복에서 답을 찾으면 어떨까.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