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3월 초등 신입생, '연필잡기'부터 제대로 가르친다

새 교육과정 따라 초등 1∼2 한글교육 강화…'받아쓰기'는 자제
수학은 스토리텔링 비중 대폭 줄여…'안전한 생활'도 신설

  • 다음 달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1학년 신입생들은 국어 시간에 '연필 잡는 법'부터 기초 한글교육을 제대로 받게 된다.


    점수를 매기는 어려운 받아쓰기 대신 놀이 중심의 한글 수업이 이뤄지며, 수학교과서의 '스토리텔링' 비중도 줄어든다.



    교육부는 3월 새 학기를 앞두고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새롭게 바뀌는 초등 12학년의 교과서 내용을 19일 소개했다.

     

    학습 분량 줄이고, 참여 활동 늘리고

    새 초등 12학년 교과서는 학습 분량은 줄이고 학생 참여 활동은 늘리는 방식으로 개발됐다.

     

    교과서 분량(쪽수)으로 보면 초등 1학년 1학기 교과서의 경우 국어는 기존 교과서보다 68, 수학은 102, 바른생활·슬기로운생활·즐거운생활의 통합교과는 102쪽이 줄었다.


    또 초등 저학년 수준에 맞는 낱말 사용, 기초·기본 학습 수준의 쉬운 구성, 놀이 중심의 학습활동 제시 등으로 '쉽고 재미있는 교과서'가 되게 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국어, 한글교육 대폭 강화

2015 개정 교육과정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가 한글교육 강화다.


그동안에는 초등학교에 입학하면 아이들이 이미 한글을 떼고 왔다는 가정하에 수업하곤 했지만,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올해부터는 '한글은 공교육이 책임진다'는 목표로 체계적인 한글 수업을 하게 된다.

따라서 연필 잡기부터 자음모음글자의 짜임받침이 없는 글자받침이 있는 글자겹받침의 순서로 한글을 가르친다.


초등 12학년을 합쳐 한글교육 시간도 기존 27시간에서 60여 시간으로 대폭 늘어난다.

또 받아쓰기처럼 한글을 기계적으로 암기하게 하는 대신 놀이 중심으로 한글을 배우도록 교과서를 꾸몄다.


교사용 지도서에도 '받아쓰기를 하면서 지나치게 어렵게 내거나, 자주 실시하지 않도록 한다. 이를 점수화함으로써 점수 부담, 열등감 등으로 학습 흥미가 떨어지지 않도록 특별히 주의한다'는 내용을 넣었다.


1학년 1학기에는 국어 외에 다른 모든 교과서의 글자 노출을 최소화하고, 듣기와 말하기 중심으로 구성해 한글을 몰라도 수업할 수 있게 했다.


 


수학, 스토리텔링 비중 대폭 축소

수학교과서는 수와 기초 연산의 원리를 탐구할 수 있는 기본 내용을 강화하고 문항을 쉽게 다듬었다.

'스토리텔링' 비중도 대폭 줄였다. 스토리텔링 수학이란 단순 연산식이 아니라, 학습 내용과 관련 있는 소재, 상황 등과 연계해 이야기하듯 수학 개념을 가르치는 것을 말한다.


2009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2013년부터 도입된 새로운 수학교육 방식이지만, 한글도 제대로 모르는 초등 저학년 아이들에게 스토리텔링 방식은 너무 어렵고 이해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많았다.


수학이라는 과목에 친근감을 느끼도록 교과서에 또래 학생 캐릭터들을 등장시키고, '수학은 내 친구' '놀이 수학' 등 놀이 중심으로 내용도 구성했다.


단원별 집필 의도에 대한 집필진 설명, 수학 익힘 문제풀이가 담긴 동영상도 이달 말 홈페이지(www.askmath.re.kr)에 공개할 예정이다.


 



안전교육 강화'안전한 생활' 신설

2015 개정 교육과정의 또다른 특징은 바로 안전교육 강화다. 세월호 사건을 계기로 학교 안전교육의 중요성이 강조된 것과도 관련 있다.


올해 초등 12학년은 창의적 체험시간을 활용해 주당 1시간(64시간)씩 체계적인 안전교육을 받게 된다.

'안전한 생활'이라는 교과서도 새로 개발됐다.


교과서는 생활안전(학교, 가정, 사회에서의 안전), 교통안전(신호등, 표지판 등 보행자 안전, 자전거·자동차 안전), 신변안전(유괴, 미아 사고 예방, 학교폭력, 성폭력, 가정폭력), 재난안전(화재, 지진, 황사, 미세먼지, 태풍 등 재난재해) 4개 영역으로 구성됐다.


특히 '가족과 함께' 코너를 수록해 부모님과 함께 실생활 속에서 안전 생활을 익히도록 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