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고교생 92% 국정교과서 반대, 학생이 결정해야 53% 응답

최근 국정교과서 이슈가 연일 뜨거운 가운데, 경북지역의 3개교가 국정 교과서를 채택하기로 했다가 지금은 문명고 한 군데만 국정교과서 채택하여 물의를 빚고 있다. 진학사는 2월 10일~20일까지 올해 예비 고1~고3 회원 524명을 대상으로 국정 역사교과서 인식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 <자료제공:진학사>

먼저 국가가 한국사(역사) 교과서 저작에 관여하는 것에 대해 어떤 입장이냐는 질문에 ‘반대’가 92%(483명)로 가장 높았다. △ 찬성 5%(26명), △ 상관 없다 2%(11명), △ 모름 1%(4명) 순으로 나타났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역사 왜곡 가능성이 있고, 편향된 역사 의식을 가질 수 있다’, ‘당시 집권 당의 성향이 편중될 위험이 크다’, ‘전 세계적으로 국정교과서 시행한 나라가 거의 없다’, ‘역사를 배우는 데 있어 한 가지 사건에 대해 다양한 시각은 필수적이다’, ‘역사를 있는 그대로 배우지 못할 수 있다’ 등의 의견을 내 놓았다.

소수 의견이지만 찬성하는 이유로는 ‘하나의 역사관을 배워야 올바른 인식이 잡힐 것이다’, ‘현재 검정교과서가 너무 좌편향(진보적) 됐다고 생각한다’, ‘출판사마다 차이가 있는 것이 복잡하다’ 등의 답변들이 나왔다.

어떤 교과서로 역사를 학습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지를 묻는 질문에 ‘검정교과서’가 78%(408명)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국정교과서+검정교과서 혼용 15%(77명), △국정교과서 3%(14명), △모름 3%(14명), △상관없다 2%(11명)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국정교과서보다는 현재의 검정교과서로 공부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본인이 다니는 학교의 교과서 결정권한은 누가 가져야 하냐는 질문에 53%(279명)가 ‘학생’이라고 답했다. 이어서 △ 교사 29%(152명), △지방 자치기관(교육청) 11%(57명), △중앙 정부기관(교육부) 5%(27명), △모름 2%(9명) 순이었다. 과반수의 학생이 자신이 공부하는 교과서는 스스로가 결정하고 싶어했다.

대입전형계획을 포함한 교육제도의 변화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대체로 반대’가 39%(205명)로 가장 높았다. 이 밖에도 △대체로 찬성 26%(138명), △모름 12%(65명), △매우 반대 11%(58명), △상관 없다 7%(37명), △매우 찬성 4%(21명) 순이었다.

구체적으로는 입시제도와 대학의 전형계획이 해마다 바뀌는데 대해 과반수인 53%(277명)가 ‘부작용을 최소화 한다면,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새로운 문제와 부작용이 발생하므로, 바꾸지 않기를 바란다 26%(136명), △제발 바꾸지 않길 바란다 12%(63명), △부작용이 있더라도 필요하다 7%(37명), △상관 없다 2%(8명), △모름 1%(3명) 순이었다.

절반이 넘는 예비 고등학생들이 부작용 최소화를 전제로 현행 입시제도의 개선을 바라는 것으로 해석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꾸지 않기를 바란다’의 답변 비율은 38%인 것으로 보아, 자주 변화하는 입시제도 자체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는 않는 것으로 풀이된다.

진학사 황성환 기획조정실장은 “역사교과서의 실제 소비자에 해당하는 고등학생들은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해 대부분 반대하고 있고, 자신이 다니는 학교의 교과서 선택 또한 이용주체인 학생이 결정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자아와 가치관이 형성되는 중요한 시기에 자칫 학생들이 역사교육을 통해 편향되거나 왜곡된 역사인식을 갖지 않도록 중립적이고 올바른 역사교육에 대한 정부관계자, 교사, 학부모들의 고민과 논의가 더 깊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진로 설계 필독서 <우등생보다 스마트 엘리트> 출간 https://goo.gl/SVmxY3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