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ARCON-현대자동차그룹, '청소년 영화제작소' 진로페어&상영회

문화예술 후원 매개 단체 ARCON(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 이사장 허인정)은 지난 17일과 18일, 현대자동자그룹과 함께 하는 청소년 영화 인재 육성 프로그램 <청소년 영화제작소>의 진로페어와 상영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금)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 위치한 언더스탠드에비뉴에서 청소년 영화제작소 3기 참여 학생 및 관계자, 학부모를 포함한 일반 관객 약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 영화제작소 진로 페어’를 실시했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인 ‘청소년 영화제작소 진로 페어’는 그간 ARCON이 주관해 온 <청소년 영화제작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영화인을 꿈꾸는 청소년들의 진로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진로페어에는 영화 <로봇,소리>의 각색과 연출을 맡은 이호재 감독, 영화 <부산행> 제작사인 레드피터 대표 이동하 프로듀서, 삼거리픽쳐스 대표 엄용훈 영화제작자, 영화배우 김준 등이 참석해 ‘나의 영화인생’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으며, 어바웃 클래식그룹과 함께 하는 라이브 영화음악이 더해져 의미 있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뿐만 아니라 ▲경희대 ▲동국대 ▲서울예대(서울예술대학교) ▲한예종(한국예술종합학교)의 영화학과 재학생이 진행하는 입시 안내 및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현장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진로에 대한 고민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ARCON은 현대자동차그룹과 함께 1~3기 청소년들이 제작한 7편의 영화를 각종 청소년 영화제에 출품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청소년 영화제작소' 프로그램 종료 후에도 참가 학생들의 창작 활동을 위해 장비 대여 및 멘토링, 회의 및 영상작업을 위한 장소 제공 등 후속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프로그램 기간 중 성실성, 재능, 진로, 과제수행 능력 등을 고려해 선발된 영화 인재에게는 향후 영화/영상 분야 자기계발 및 진학을 위한 장학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장준덕 hyun@schooli.k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