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2021 의대 수시] 지난해와 얼마나 달라질까?

-학종, 전년보다 41명 증가…연세대 21명으로 가장 많고, 고려대는 인원 감소
-교과전형, 선발 인원 26명 증가…그 중 부산대 가장 많이 뽑아
-논술전형, 전년대비 29명 감소해 144명 선발…부족한 내신 만회 수단으로 높은 경쟁률 여전히 높아
-"본인 성적 토대로 현실적 전략 세우는게 제일 중요"


자연계열 최상위권 수험생들이 몰리는 의대 진학을 생각하고 있는 예비 고3이라면 학습 전략을 세우기 앞서 먼저 전형 정보를 파악하는 것이 가장 첫 시작점이다. 

2021학년도 각 대학 전형계획 분석 결과, 총 37개 의대 전체 모집인원 2,928명 중 62.0%인 1.815명을 수시로 선발한다. 이는 지난해 62.7%에 비하면 수시 모집 비율이 소폭 감소하긴 했지만 여전히 의대 진학에 있어 수시 비중은 높은 편이다. 

학종, 전년보다 41명 증가…연세대 21명으로 가장 많고, 고려대는 인원 감소 
전형 유형별로 봤을 때, 학생부종합전형으로 가장 많은 인원을 모집하고 있다. 29개 대학에서 929명 선발로 전년대비 41명 증가했다. 그 중 연세대(서울) 종합전형 모집이 가장 많이 증가했는데, 면접형 전형에서 11명, 활동우수형전형에서 10명 늘었다. 

동국대는 참사람전형을 신설해 7명 모집하고, 기존 지역인재전형에서 2명 늘려 7명을 모집한다. 단국대, 원광대, 중앙대, 충북대는 기존 종합전형 모집에서 4~5명 늘었는데, 부산대의 경우는 학생부종합(일반)전형을 신설했다. 지역인재전형 모집에서 10명을 줄여 30명만 모집하고, 신설한 일반전형에서 15명을 모집한다. 

고려대는 의대 모집 중 유일하게 종합전형 모집이 감소한 대학으로 13명 감소했다. 수험생 수 감소로 지원율 하락을 예상할 수도 있으나, 의예과 선호 추세가 강해서 수험생 수가 감소한 지난해에도 종합전형 지원은 지원자, 경쟁률 모두 상승했다. 

올해 다시금 고3 학생이 감소하기 때문에 교과 성적이 다소 부족한 수험생들이 모집인원이 늘어난 대학의 종합전형으로 몰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교과전형, 선발 인원 26명 증가…그 중 부산대 가장 많이 뽑아 


학생부교과전형은 23개 대학 742명을 모집한다. 종합전형 다음으로 많은 인원을 선발하며, 교과전형 모집 역시 전년대비 26명 증가했다. 부산대가 가장 많이 증가했는데 지역인재교과전형을 신설해 15명 모집하고, 일반(교과)전형에서 5명 늘렸다. 

고려대는 학교추천전형에서 18명 늘었고, 대구가톨릭대는 교과전형인 DCU자기추천전형을 신설해 5명 모집한다. 고려대는 서류와 면접이 전형요소에 포함돼 자기소개서도 제출해야 하고, 대구가톨릭대는 단계별 전형으로 1단계는 교과성적만으로 5배수 선발하고, 2단계에서 면접20%를 반영하고 있다. 

건양대, 영남대, 인제대, 제주대 등에서도 면접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교과성적 외에 전형요소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논술전형, 전년대비 29명 감소해 144명 선발…부족한 내신 만회 수단으로 경쟁률 여전히 높아 


논술전형은 부산대이화여대가 모집하지 않으면서 9개 대학에서 전년대비 49명 감소한 144명을 선발한다. 논술전형은 수시에서 의예과 진학 희망자들에게 부족한 내신을 만회할 수 있는 전형으로 모집인원이 줄었다고 지원자가 비례해 감소하지는 않는다. 

2019학년도보다 논술전형 모집인원이 감소한 2020학년도 평균 경쟁률이 172:1로 2019학년도 135.34:1보다 상승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 다른 논술전형 모집대학에 지원이 분산돼 전체적으로 대학별 경쟁률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부산대, 이화여대의 경우 수리논술만 출제했던 대학으로 수리논술만 출제하는 가톨릭대, 경북대, 인하대 등에 지원자가 더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2019학년도 연세대(원주), 이화여대 특기자 전형 폐지에 이어 고려대, 연세대(서울)의 특기자 전형 의예과 모집을 폐지하면서 올해는 실기(특기자) 유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없다. 특기자전형 위주로 지원했을 과학고, 영재고 학생들이 종합과 논술전형으로 분산되면서 해당 전형에서 경쟁이 매우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본인 성적 토대로 현실적 전략 세우는 것 가장 중요"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허철 수석연구원은 “2년 연속 고3 학생 수가 크게 감소하면서 재학생들은 교과성적 관리가 어려워졌다. 학생부 위주 전형에서도 졸업생들의 지원이 증가할 수 있어 재학생들에게 올해 의대 진학은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단순히 가고 싶은 대학이나 모집인원이 많은 전형유형만 쫓을 것이 아니라 본인 성적을 고려한 보다 현실적인 전략을 세울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2021학년도 의예과 수시 모집 전형유형별 모집 현황 


*2020학년도 대학별 수시 모집요강, 2021학년도 대학별 전형계획 기준 (2020.01.22)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368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