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전국 초·중·고 1주일 개학연기…추가 연기도 검토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교육부가 한국교총의 “전국적 휴업 지침” 마련 요구를수용해 전국 유·초·중·고교의 개학을 3월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교직원은 정상 출근한다는 방침에 비판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서 이틀 전까지도 ‘경계’ 단계를 유지했던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교육부도 이어 전국 모든 유·초·중·고교와 특수학교·각종학교의 개학을 3월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 개학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이는 교총을 비롯해 전국민이 수차례 요구해온 사항으로 ‘선제적’이라고 하기에는 때늦은 시점의 발표였다.

 

특히 교총이 초등생 환자가 발생하면서 교육부의 결정 사흘 전인 20일 재차 “전국 확산에 대한 선제적 차단 차원에서 교육부가 국가 차원의 통일된 휴업·휴교 지침을 마련해 시행해야 한다”고 했음에도 교육부는 21일 전국적으로 학교 개학을 연기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는 해명을 했지만, 해당 시점까지만 해도 개학 연기 계획이 없었다는 얘기다.

 

때늦은 결정에 더해 구체적인 방침도 여론의 반발을 샀다. 휴교가 아닌 휴업 명령 성격이므로 교직원은 출근해야 한다는 점이 문제였다. 보도에 학부모들은 “교직원은 코로나19에 안 걸리냐”며 “학교 교직원들 중에 감염자가 발생하면 학생 개학을 일주일 연기했어도 아무 소용이 없다”고 반발했다.  학원에 대해서는 확진자의 동선과 감염위험 등을 고려해 휴원이나 등원중지 권고에 그치는 조치에 대해서도 안일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교육부는 향후 상황을 고려하여 추가적인 개학연기 조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