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조희연 교육감 “코로나19 감염 최소화 노력… 학원 휴원 강력 권고”

-“대형 학원, 전염 진원지 될까 우려… 휴원은 필수적 결단”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지역사회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내 학원과 교습소의 휴원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4일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예방 후속 대책’을 통해 현재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인한 국가적 재난상황을 감안해 학원·교습소에 대한 휴원 권고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지난 23일 서울시교육청은 학원·교습소 연합회와 코로나19 확산 대응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이들에게서 휴원 권고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교육청 자체 점검반과 교육부와의 합동점검반 등을 편성해 관내 학원과 교습소에 대해 ▲방역물품 비치 ▲예방수칙 게시 ▲예방교육과 시설 내 소독 여부 등을 집중지도·점검하기로 했다. 방역과 예방용품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학원과 교습소에 대해서는 손세정제·마스크·체온계 등을 지원하고, 서울시와 자치구청·보건소 등과 협력해 시설 방역을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3일 유·초·중·고·특수학교 등 모든 학교의 개학을 다음 달 2일에서 9일로 1주일씩 미루도록 명령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아직 학사일정이 종료되지 않은 학교에 대해서도 24일 긴급 휴업 명령을 내렸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개학 연기 기간에는 전체 학교에서 소독과 방역을 하며, 학교시설 사용허가 중지를 원칙으로 외부인 출입이 금지된다. 다만, 예외적으로 철저한 방역 후 국가자격 시험장 운영, 주차장 개방 등에 대해선 학교장과 협의해 운영하기로 했다.

개학 연기에 따라 부족한 수업 일수는 우선 여름·겨울방학을 조정해 확보하기로 했다. 휴업이 장기화할 경우, 법정 수업 일수의 10분의 1 범위 내에서 감축할 수 있다. 유치원은 최장 18일, 초·중·고교는 19일이다. 각 학교는 이러한 휴업 기간에도 ▲담임·학급배정 ▲연간 교육과정 운영계획 안내 ▲에듀넷 e-학습터·디지털교과서·EBS 강의를 비롯한 가정 내 온라인 학습 지원 콘텐츠 안내 등을 통해 학생의 수업결손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개학 연기가 끝난 이후에는 학교 자체 점검 체크리스트를 활용해 대응체계를 점검·보완하고, 등교 시 매일 학교 정문에서 발열·기침 등 의심 증상을 확인해 조치할 계획이다. 등교 후에는 담임교사가 조례시간을 활용해 감염병 예방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금은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골든타임”이라며 “정부와 서울시교육청은 개학연기를 통해 초유의 위기상황을 극복하려고 하지만, 학원의 적극적인 휴원 없이는 실효성을 갖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전국의 학생들이 모이는 대형 학원의 경우, 학원이 또 다른 전염의 진원지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지금 시기의 휴원은 개별 학원의 선택사항이 아니라 전사회적 건강과 안전을 위한 필수적 결단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학원총연합회(이하 총연합회) 서울지회에 따르면 23일까지 총 119곳의 학원이 휴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미희 총연합회 서울지회장은 "총연합회 차원에서 오늘부터 각 학원에 선별적 휴원을 권고하는 공문을 내려보낸 만큼 그 숫자가 대폭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