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코로나19로 3월 학평도 1주일 연기…3월 19일 실시

수업 중인 고3 교실 [사진 제공=충남교육청]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초·중·고 개학이 1주일 늦춰짐에 따라 3월 학력평가 역시 1주일 연기된다. 

서울시교육청은 2월 25일 16개 교육청과 협의 후 3월 12일로 예정됐던 전국연합학력평가를 3월 19일로 1주일 늦춰 시행한다고 밝혔다.

3월 학력평가는 서울교육청이 주관교육청으로, 올해 처음 치르는 수능 모의평가이다. 학평은 17개 교육청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고3은 3·4·7·10월에, 고1·2는 3·6·9·11월에 학평을 치른다.

3월 학평은 서울교육청 주관이며 고 1·2·3이 대상이다. 4월 학평은 경기교육청 주관으로 고3만 치른다. 6월 학평은 부산교육청 주관으로 고1·2 대상으로 실시된다. 고3은 6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는 수능시험 모의평가를 치른다. 

7월 학평은 인천교육청 주관으로 고3만 실시하며, 9월 학평 역시 인천교육청 주관으로 고1·2만 실시한다. 고3은 9월 평가원의 모평을 치른다. 

10월에는 서울교육청이 고3 대상 학평을 실시하고, 11월에는 경기교육청이 고1·2 대상 학평을 실시한다. 수능시험일은 11월 19일이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451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