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전북교육청, 올해 특성화고 직업교육에 82억원 지원

도제학교・취업역량 강화 등...일반고 직업교육도 지원

[스쿨iTV] 전북교육청은 22일 오후 전주생명과학고 시청각실에서 특성화고 교장, 교감, 전문교육부장 및 취업부장 교사 등을 대상으로 2017년 특성화고 직업교육설명회를 개최했다. 

올해 직업교육을 위한 주요 지원 계획을 보면, 먼저 학생들의 취업경쟁력 확보를 위해 특성화고교에 4억9천만원을 지원해 직업기초능력 향상, 자격증 취득, 직무능력 강화 등 취업 지원을 위한 취업기능강화 특성화사업을 추진한다. 

2017년부터 운영하는 산학일체형 도제학교인 삼례공고, 전주공고, 진안공고 등 3개교에 30억원을 지원하며, 전주공고 등 15개 특성화고교에는 6억원을 지원해 산・학・관 명장육성사업을 지원한다. 

또한 2018년부터 특성화고에 적용되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교육과정의 기반조성을 위하여 36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마이스터고 육성을 위해서는 군산기계공고에 10억원, 한국경마축산고 9억원, 김제농생명마이스터고 기반 조성에 23억원 등 총43억원을 지원한다.

김제농생명마이스터고등학교(구, 김제자영고)는 오는 3월에 개교하며, 군산기계공고는 올해부터 조선산업설비과와 선박전기과를 폐과하는 대신 기계과와 전기시스템제어과로 개편했다. 이와함께 전북기계공고도 메가트로닉스과를 신설했다. 

일반고 3학년 중 대학 진학을 하지 않는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폴리텍V대학, 공공직업능력개발 훈련시설과 협력해 ‘일반고 직업교육 위탁과정’을 200명 규모로 운영한다. 지난해는 44개 학교 175명이 수료했다. 일반고 2학년을 대상으로 원광보건대학 등 3개 전문대학과 협력해 직업교육을 100명 규모로 운영한다. 

창업교육 프로그램도 있다. 41개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1억원을 지원해 창업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3개 학교 기업 운영에 2억5천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능경기대회에 4억2천만원을 지원한다.
이수진 hyun@schooli.kr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