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학생용 마스크 회수령 전국 확대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시·도교육청의 학생용 마스크 회수령이 1일부터 대구·경북을 제외한 전국으로 확대된다.

 

교육부는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조치 계획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초·중·고교의 마스크 비축량을 일부 수거해 국민에게 우선 공급하고, 개학 전까지 학교 비축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중대본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조치에 따른 것으로, 학교·농협·우체국 등 공공기관 물량 전체에 적용되며, 일반 시장을 통해 국민들에게 공급된다는 것이 교육부의 설명이다.

 

초·중·고교에서 수거 예정인 마스크 물량은 총 580만 개다. 전국 초·중·고교 비축량 약 1270만 개 중 긴급돌봄교실(학생·교직원용 10일 분량)에 사용할 물량과 소규모 학교는 제외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160만 개, 대구·경북을 제외한 12개 시·도가 420만 개를 수거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중대본은 일반 시민에게 우선 제공되는 초·중·고의 학교 마스크는 개학 이전에 전량 신규 마스크로 다시 비축하며, 개학 이후 학생들에게 마스크를 공급하는 데 문제가 없도록 조치하기로 했다”며 “유·초·중·고 개학 이후에도 충분한 양의 마스크를 제공해 학교 내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학생들에게 빠짐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마스크 수급 안정화에 이번 주가 매우 중요한 만큼, 중대본 조치에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하며 “긴급 돌봄교실에 필요한 마스크는 이미 확보한 상태로, 교육부는 개학 전까지 마스크 재비축을 완료할 것이며, 학교에서 추가로 요청한 마스크 물량도 적극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대본의 방침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는 정부가 개학 전까지 재비축을 완료할 구체적인 계획이 없어 마스크 공급이 부족한 현재 상황에서 이뤄질지 의문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현재 일부 시·도교육청에서 학교별로 마스크를 자체 조달해 비축했거나, 주문 이후 한 달 넘게 받지 못한 학교도 있는 실정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