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교육부, 4차 산업혁명 대비...진로교육 시행계획 밝혀

미래 진로교육을 위해 기관․단체 힘모아!

교육부는 24일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제2차 진로교육 5개년 기본계획」에 따른「2017년 진로교육 세부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제2차 진로교육 5개년 기본계획」은 진로교육에 대한 중장기 로드맵으로 작년 4월 5일 국무회의를 통해 보고한 후 2016년 진로교육 추진실적 등을 점검․보완해「2017년 진로교육 세부시행계획」을 마련했다. 

동 계획은 교육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가 4개 분야의 13개 세부과제로 구성돼 있다.

▲ 학교 진로교육 운영 내실화
학교 현장에 진로교육법 및 2015 개정 교육과정 등을 충실히 반영해 진로교육이 강화된 교육과정 운영을 확대한다.

진로심리검사 및 온-오프라인 진로상담 지원 강화 등을 통해 학교 진로상담 및 교육의 내실화를 다지고, 학교 진로교육의 질적 제고를 위해 전문성을 갖춘 진로교육 인력을 확충한다.

▲ 진로교육 대상 확대
특수, 탈북, 다문화 학생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사회적 배려 대상자별 특성과 여건에 맞는 진로교육을 강화하며, 대학생의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한 지원 기반을 조성하고, 진로개발 역량을 강화한다.

▲ 진로체험 다양화․내실화
진로체험 활성화를 위해 범사회적인 진로체험 지원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조성하는 한편, 진로체험 기회의 지역 격차 해소 및 양질의 다양한 진로체험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한다.

’17년 ‘자유학기제 확산 및 진로체험 지원 실적’ 등을 중앙부처 정부업무평가, 지자체 합동평가 및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반영함으로써 공공부문의 진로체험 지원을 유도하고,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확산한다.

지역간 격차 해소를 위한 진로체험프로그램 확대와 민간 및 공공부문의 다양한 양질의 진로체험프로그램 발굴‧확산하며, 다양한 진로체험 기회 제공과 더불어 진로체험의 질 관리를 강화한다.

자유학기 체험 활동 운영 지원, 학교 현장의 사고 대응 및 현장 애로사항 해결 등을 위해 중앙 차원의 상황실을 지속 운영하고, 안전한 진로체험을 위해 시․도교육청 주관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진로체험기관 질 관리 체계 구축 및 다양한 기관 참여 유도를 위해 대학(학교), 기업, 개인사업장, 협회‧단체 등 민간부문의 교육기부 진로체험기관을 지속 확대한다.

▲ 진로교육 인프라 확충
진로교육 정책 지원을 위해 진로교육 전담기관을 설치․지정․운영하고, 공공 및 민간부문의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국가차원의 진로교육정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초․중고 연계해 대학생 진로교육 활성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국가진로교육센터(한국직업능력개발원)를 지정․운영하고, 진로교육 관련 중앙정부․지방정부․유관기관 등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우리나라 진로교육 국제 홍보 및 선진국 사례 공유를 위해 ICCDPP(국제 진로개발 및 공공정책센터) 국제 심포지엄을 한국에서 개최한다.

수요자 맞춤형 종합진로정보망(커리어넷)을 구축․운영하고, 학부모에 대한 진로교육 지원을 강화하며, 컴퓨터 시스템 고도화 등을 통해 진로정보망(커리어넷) 시스템을 플랫폼화하고, 미래 신직업세계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이공계분야 유망학과 진로체험 동영상 자료를 개발․보급한다.

학부모 대상 진로정보 소식지 ‘드림레터’ 및 팟캐스트(podcast) 인터넷 방송 ‘진로레시피’, 모바일앱 ‘맘에 쏙 진로’ 등 소셜 네트워크(SNS)를 활용한 소통채널 다양화와 학부모의 자녀 진로지도 역량을 강화한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2017년 진로교육 세부시행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을 통해 학교 현장에서 진로교육이 강화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학생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초중등은 진로탐색활동 등 진로설계를 지원하고, 대학은 진로개발역량을 배양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진로 교육이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