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내년부터 일반고 34곳, 전체 수업 15% 내외 AI 교육

-인근 학교 학생도 수업 이수 가능


기사 이미지

내년부터 일반고 34곳에서 인공지능(AI) 수업이 진행된다.

교육부는 AI 교육에 적극적으로 나설 ‘2020년도 AI 융합 교육과정 운영고’ 34곳을 선정해 9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학교에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AI 교육을 위한 지원금이 지급된다. 올해는 교당 1억 원, 내년부터 2023년까지는 매년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올해는 준비기로 학교별로 AI교육에 필요한 ‘창의융합형 정보교육실’을 구축하고 학생·학부모에게 교육과정을 홍보하게 된다. 교사의 지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방학 때 교사 대상 심화 연수도 진행한다.

본격적인 수업은 내년부터다. AI 융합 교육과정 운영고는 내년에 입학한 신입생들이 졸업할 때까지 3년간 전체 교과 수업의15% 내외를 빅데이터 분석, AI 수학, 정보과학 등 AI 기초 능력 향상에 필요한 교과목을 편성해 제공한다. 또 연간 4단위(1개 과목을 1년 동안 주당 2시간 운영하는 분량) 이상의 공동 교육과정을 개설해 인근 학교 학생들도 이수할 수 있도록 한다.

인천 연성고의 경우 1~2학년에는 공통 과목으로 정보와 프로그래밍을, 2~3학년에는 선택 과목으로 정보과학·AI·AI수학 등을 운영하기로 했다. 데이터과학을 포함해 공동 교육과정도 실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