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뉴스

일반고에서 인공지능 기초 배운다…거점형 일반고 34곳 선정

-교육부, 2020년도 인공지능 융합 교육과정 운영고 총 34곳 선정 발표
-4차 산업혁명으로 급변하는 미래 사회 대비, 인공지능 기초 소양 발전 목표
-거점형 일반고 인근 학교 학생도 이수 가능

*경북대 SW진로교육 현장 [사진 제공=교육부]


2020년도 인공지능 융합 교육과정 운영고 총 34곳 선정 발표


올해부터 일반고에서 인공지능 기초를 배울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고교는 일반고에서 소인수 선택 과목을 개설하기 어려운 점을 해결해 학생의 다양한 과목 선택권을 보장하고, 수강을 희망하는 인근 학교 학생에게도 이수 기회를 제공하는 지역 거점 역할을 맡게 된다.   

교육부는 고등학교 단계에서 인공지능 교육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2020년도 인공지능 융합 교육과정 운영고’를 선정해 발표했다. 선정된 고등학교는 총 34곳이다.  

올해는 거점형 일반고에 학교당 1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2021년부터 2023년까지는 매년 5천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예산은 시도교육청 자체 기준에 따라 차등 지급할 수 있다.   

거점형 일반고는 2021학년도 신입생부터 2023년까지 전체 교과 수업의 15% 내외를 정보, 정보과학, 인공지능 등 다양한 과목으로 편성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개설될 과목은 정보, 정보과학, 프로그래밍, 빅데이터 분석, 데이터 과학, 인공지능(가칭), 인공지능 수학(가칭) 등이다.  

또한, 공동 교육과정으로 연간 4단위 이상의 과목을 개설해 인근 학교 학생들도 이수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연간 4단위란 과목 1개를 1년 동안 주당 2시간 운영하는 분량이다. 


■ 인공지능 융합 교육과정 운영 계획 (예) 


*표 제공: 교육부


창의‧융합형 정보교육실 구축, 지도 교사 역량 강화 등 시도교육청과 협력 지원할 예정


올해는 준비기간으로서, 학교는 1.5실 이상 크기의 창의‧융합형 정보교육실 구축 및 교구를 완비하는 등 인공지능 융합 교육을 위한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내년 신입생의 교육과정을 준비하며, 중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학교와 교육과정을 홍보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아울러 인공지능 융합 과목에 대한 교사의 지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여름‧겨울 방학을 이용해 2020~2021년 여름·겨울 방학을 이용해 인공지능 관련 과목 집중 연수 실시하는 심화 연수를 추진한다. 

교육대학원의 석사 학위 과정을 통해 전문성 함양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석사 학위는 시도교육청과 교육대학원의 별도 선발 과정에 합격한 경우에 해당된다.  

한편, 교육부는 인공지능 교육 기반 조성을 위해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적용된 초‧중학교 소프트웨어 교육 필수화를 올해 완성함과 동시에 인공지능 교육으로의 전환도 준비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까지 초·중·고 단계별 인공지능 교육 내용 기준안을 마련하고, 고등학교 인공지능 기초‧융합 선택 과목을 신설해 2021년에 적용할 계획이고, 초‧중학교 단계에서 활용 가능한 보조 교재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체계적인 인공지능 교육을 위해 시범학교를 운영하며, 교사의 재교육을 통해 인공지능 융합 교육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2020년에 SW교육 선도학교 2,011교 중에서 246개교가 인공지능 교육 시범 실시 예정이고, 재교육 받을 교사의 수는 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으로 급변하는 미래 사회에 대비해, 학생들이 학교에서 체계적으로 교육을 받아서 인공지능 기초 소양을 함양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다양한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2020년 인공지능 융합 교육과정 운영고 선정 현황 


*표 제공: 교육부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555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