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학생 수는 줄어드는데 … 사교육비 규모는 오히려 ‘껑충’

-교육부 ‘2019년 초중고 사교육비조사’ 결과 발표
- 전년보다 1조 ↑,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도 최고


기사 이미지

학령인구 감소에도 지난해 초·중·고교생 사교육비 규모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교육부와 통계청은 전국 3002개 초·중·고교 교사와 학부모 8만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초중고 사교육비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은 약 21조 원으로 2018년(19조5000억원)보다 1조5000억원가량 늘어났다. 저출산으로 초·중·고교생 수가 2018년 약 558만명에서 2019년 545만명으로 13만명 감소했지만, 사교육비는 증가했다.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초등학생은 9조6000억원, 중학생은 5조3000억원, 고등학생은 6조2000억원이었다. 특히 초등학생의 사교육비 지출 증가 폭이 두드려졌다. 2018년보다 11.8%(1조원) 늘어난 수준이었다. 중학생은 중학생 5.2%, 고등학생은 4.2%씩 증가했다. 교육부 교육통계과 관계자는 “일시적으로 베이비붐이 일었던 2012년 태어난 ‘흑룡띠’ 아동들이 지난해 대거 입학하면서 초등학생 수가 반짝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2만1000원으로 전년(29만1000원) 대비 10.4%(3만원) 올랐다.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7년 이후 가장 큰 금액이다. 교과 사교육비는 23만5000원, 예체능 및 취미·교양은 8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교과 중에는 영어, 수학 등 주요 과목의 사교육 지출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 9만4000원, 수학 9만원, 국어 2만3000원 순이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