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유·초·중·고생 면 마스크 지급” 서울교육청, 긴급 추경 392억 편성

-학생 1명당 3개씩… “일회용 대량 구매 어려워 면 마스크로”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서울시교육청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392억원 규모의 긴급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

16일 서울시교육청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학생의 건강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긴급 추경 편성 계획을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보통교부금 252억원과 코로나19 대응 관련 교육부의 특별교부금·국고보조금 등 목적지정 경비 140억원의 세입 재원을 활용할 계획이다. 이러한 392억원의 긴급 추경이 포함된 10조 1239억원 규모의 2020년도 제1회 서울특별시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 예산(안)은 오는 24일 시의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이번 추경 예산안에는 ▲각급 학교에 공공 무상마스크 지급과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 구매 159억원 ▲300명 미만 초·중·고교 1351곳 열화상카메라 구매 8억원 ▲유치원과 초등학교 긴급돌봄 운영 지원 38억원 ▲재난 예비비 추가 확보 47억원 ▲기타 체온계, 손소독제, 열화상카메라 등 방역 물품 지원 140억원 등이 반영됐다.

특히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유·초·중·고교에 다니는 96만여명의 학생을 위해 공공 무상마스크를 지급하겠다고 강조했다.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를 학생 1명당 3개씩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갈아 끼울 수 있는 필터(마스크 1개당 4장)도 총 12장 배부한다. 학생 1명당 1개씩 제공되는 추가 여유분은 학교에서 일부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추가 지급하거나 학교 비축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일회용 마스크가 아닌 면 마스크를 지급하는 이유에 대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정부의 공적 마스크 판매 정책으로 교육기관과 지방자치단체에서 일회용 방역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들이기가 어렵고, 건강한 사람에게는 정부가 면 마스크를 권장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며 “현재 대량 구매가 어려운 일회용 방역 마스크도 공급된다면 추가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열화상 카메라의 경우, 600명 이상 초·중·고교는 이미 교부된 특별교부금 26억원과 국가보조금 26억원의 추경 편성을 통해 확보할 예정이다. 300~600명 이하의 초·중·고교는 현재 증액 심사 중인 정부 추경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사태 진정을 위해 ▲각급학교와 산하기관 방역 물품 구입비 지원 44억원 ▲유치원 방역 소독과 긴급돌봄 지원 5.3억원 ▲신규임용 보건교사 학교와 의료 인력이 열악한 유치원 긴급대응 의료인력 자원 3.2억원 ▲평생교육시설과 학원·교습소 방역 지원 15.5억원 등 예비비 78억원을 투입했다.

조 교육감은 “이번 추경으로 서울시내 모든 학교가 코로나19로부터 좀 더 안전한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얻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에 귀 기울여 신속히 대응함으로써 학생들의 건강 보호와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