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구직자가 꼽은 최악의 면접 1위 "성의 없이 짧은 면접"

여성은 사적·차별적 질문, 남성은 짧은 면접·반말 주로 꼽아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면접에서 불쾌한 감정을 느낀 경험이 있었으며, ‘성의 없이 짧은 면접’에 가장 불쾌감을 많이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면접 경험이 있는 구직자 540명을 대상으로 ‘면접 중 불쾌감을 느낀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면접 중 불쾌감을 느낀 경험이 있다는 구직자는 73.3%였으며, 면접에서 불쾌감을 느낀 부분으로는 ‘성의 없이 짧은 면접’(43.7%)이 복수응답 1위에 올랐다.

계속해서 ‘가족사, 재산상태 등 사적인 질문’(39.6%), ‘스펙에 대한 비하 발언’(38.1%), ‘반말 등 면접관의 말투’(36.9%), ‘지원서류 숙지 안 함’(34.8%), ‘삐딱한 자세, 매무새 등 면접관의 태도’(33.1%), ‘나이, 성별 등 차별적 질문’(32.6%), ‘면접관이 늦는 등 긴 대기시간’(29.3%), ‘어수선한 면접 장소 및 분위기’(26.8%), ‘다른 지원자와의 비교, 무시’(26%) 등이 있었다.
 
불쾌감을 느끼는 부분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여성은 ‘가족사, 재산상태 등 사적인 질문’(42.4%), ‘나이, 성별 등 차별적 질문’(39.1%)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던 반면, 남성은 ‘성의 없이 짧은 면접’(51.9%), ‘반말 등 면접관의 말투’(38.7%) 등을 주로 선택했다.
 
불쾌하다고 느낀 이유로는 ‘인격적인 무시를 당한 것 같아서’(55.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직무역량과 관련 없는데 평가를 받아서’(51.8%)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비합리적이라고 생각돼서’(40.9%), ‘면접이 끝나기도 전에 탈락을 알아채서’(39.9%),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서’(26.5%),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해서’(15.2%) 등의 응답이 있었다.
 
불쾌감을 느낀 상황에서의 행동으로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함’(74.7%, 복수응답)의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뒤이어 ‘더욱 성의 있게 면접에 임함’(21%), ‘티가 나게 건성으로 면접에 임함’(14.1%), ‘대답을 회피함’(9.3%), ‘즉시 이의를 제기함’(6.8%) 등의 순이었다.
 
면접 시 느낀 불쾌감은 기업 이미지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88%는 면접 경험이 지원 회사의 이미지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 중 68.4%는 실제로 면접 이후 지원 회사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진 경험이 있다’라고 밝혀, 반대로 ‘이미지가 좋아진 경험이 있다’(16.2%)는 응답보다 4배 이상 많았다.
 
또한, 면접에서 불쾌함을 느낀 기업에 최종 합격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66.4%였고, 이들 중 55.9%는 입사를 거절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