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한국교총 “투표소에서 학교 제외해야 … 감염 우려”

-선관위에 ‘학교 투표소 활용 제외 협조 의견서’ 발송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서울 투표소 10곳 중 4곳이 학교
-“총선일 다음 날 수업으로 코로나19 확산할 우려 커”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학교를 투표소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청했다. 

24일 한국교총은 선관위에 21대 총선 관련 학교 투표소 활용 제외 협조 요청 의견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상황에서 학교를 통한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총선 다음날 바로 교육활동을 진행해야 하는 현실에서 학교·학생의 감염예방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견서에서 한국교총은 ▲지역 (사전)투표소에서 학교 제외 ▲투표소 활용 시 선거일 전·후 철저한 방역 및 선거 뒤 1~2일 시설 폐쇄 ▲교실·급식실 제외한 강당·체육관 등 활용 ▲교원 투·개표 동원 제외 등을 요청했다. 

한국교총은 “학교는 4월 6일 개학에 맞춰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교원과 학부모는 학교가 또 다른 감염 확산지가 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4월 15일 치르는 총선에 많은 학교가 수 천 명의 유권자가 드나들 투표소로 활용되고, 교원 다수가 투·개표에 동원될 것으로 보여 또 다른 고민거리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학교와 교원이 코로나19 감염에 노출돼 학생·학부모에 대한 2, 3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다. 

학교는 접근성이 뛰어나 역대 투표에서 항상 투표소로 활용됐다. 2018년 치른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서울지역 투표소 2245곳 가운데 913곳(40.7%)이 유·초·중등학교에 설치됐다. 한국교총은 “평상시라면 학교를 투표소로 활용하는 게 당연하나 지금은 학교보다 지역자치센터와 도서관 등 지역별 유용시설을 먼저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선을 안전하게 치르는 게 국가적 과제”라며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정부와 선관위가 학교와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요구사항을 반드시 반영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