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교육부, 학교생활 적응을 돕기 위한 '상담주간' 운영

학교폭력, 아동학대, 자살 등 자녀교육 방법 상담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이준식)는 신학기를 맞아 학생들의 학교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오는 13일(월)부터 24일(금)까지 학생․학부모를 대상으로 맞춤형 집중 ‘상담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6일(월) ~ 10일(금), 시·도교육청과 단위학교에서는 자체계획을 수립해 홈페이지 배너 설치, 가정통신문 발송 등을 통해 학생·학부모에게 상담 주간 운영을 홍보하고, 참여를 유도한다.

13일(월) ~ 24일(금), 단위학교에서는 학생·학부모 대상으로 신학기 교우관계, 학교생활 등 집중상담을 통해 학교적응력 향상을 지원하고, 부적응 요인을 조기에 감지하고, 심층 관리가 필요한 학생은 Wee센터 등 지역전문기관과 협력해 심층상담 또는 보호토록 연계한다.

금번 상담주간에는, 학생·학부모 상담 및 심리검사, 학교적응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신학기 부적응 학생을 조기 지원할 것이다.

특히, 학대·방임 등 가정 내 위기요인을 점검해 학대 징후가 발견되면 가정 방문, Wee클래스·센터와 연계해 심층 상담을 실시하며, 학부모들에게 아동학대 범위 및 내용을 안내하고, 자녀교육 방법에 대해서도 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학교 방문이 어려운 학부모님을 위해 야간 상담, 찾아가는 상담도 실시한다. 대면상담을 꺼리는 학생들을 위해 117(학교폭력 신고상담전화), 1388(청소년전화) 등 다양한 상담채널을 가동한다.

교육부는 상담주간 운영 우수사례를 발굴·홍보해 단위학교의 상담 문화가 활성화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교육부 학교생활문화과 정시영 과장은 “상담 주간 운영을 통해 학기초 학생의 학교생활 적응에 도움을 주고, 학교폭력, 학생 자살 및 아동학대 등 위기상황을 예방하며, 교사와 학생․학부모간 소통과 공감을 통해 학교 교육에 대한 신뢰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