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사립유치원 4월 수업료도 환불! 정부가 절반 보상

-교육부 '유치원 운영 한시 지원 사업' 연장 계획 발표
-영세한 소규모 유치원에 추가 지원

*출처=클립아트코리아 

3월에 이어 4월에도 사립유치원 학부모들이 아이의 수업료를 돌려받게 됐다. 4월 13일 교육부는 '유치원 운영 한시 지원 사업' 연장 계획 발표에서 이 같은 내용을 언급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휴업 기간에 학부모들의 학비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사립 유치원 인건비 부담을 완화하고자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조치이다. 

지원 대상은 3월부터 4월까지 2개월 간 학부모 부담금을 모두 반환하거나 이월하고 교원 인건비를 전액 지급한 사립유치원이다. 이들 유치원에게는 두 달 동안의 교육과정, 방과후과정 수업료 결손분의 50%를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지원한다. 

지원 예산은 총 760억원이다. 당초 편성된 지원 예산은 640억원이었으나, 시도교육청이 120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결정하면서 지원예산이 증가했고, 그로 인해 지원 기간도 5주에서 2개월로 늘었다.  

교육부는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학부모들의 학비 부담 경감을 위해 다시 한 번 뜻을 모아준 시·도 교육청과 유치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아이들이 생애 첫 학교인 유치원이 학교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며 "영세한 소규모 유치원에게는 추가 지원을 통해 운영상 어려움을 덜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사립유치원도 수업료 결손분의 50%를 부담해 동참한다”며 “고통을 분담해 준 유치원은 교육청 또는 산하 교육지원청 누리집에 게시하여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784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