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교육부·미래부 SW교육 연구·선도학교 1200개 선정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는 2017년도 소프트웨어(SW)교육 연구·선도학교로 지난해보다 300개 늘어난 1200개 학교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새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초등학교는 2019년부터 56학년 실과 과목에서 17시간 이상중학교는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정보 과목에서 34시간 이상 SW 교육을 한다.

 

이같은 SW 교육 필수화에 대비해 올해 새로 선정된 456개 학교(초등학교 241·중학교 124·고등학교 91)와 기존 선도학교(20152016년 지정) 744곳은 정규 교육 시간에 SW 교육을 하고 우수사례를 발굴하게 된다.

 

이들 학교는 동아리·봉사활동 등 창의적 체험 활동과 방과후 학교를 활용해서도 다양한 SW 교육을 시행한다.

 

교육부와 미래부는 운영자금으로 학교당 평균 1천만원을 지원하고 교과과정 운영을 위한 보조교재를 개발·보급한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SW 교육은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교육"이라고 강조하며 "연구·선도학교의 내실 있는 운영과 교원 연수인프라 확충을 통해 누구나 학교에서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