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경기도, 경력단절여성 2천 6백여 명 직업교육훈련 실시

올해 드론지도사 양성과정 등 123개 직업교육훈련 실시

[뉴스에듀] 경기도가 올해 12월까지 도내 24개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에서 경력단절여성 2천 6백여 명을 대상으로 드론지도사 양성과정, 법무사무원 과정 등 123개 과정 직업교육훈련을 실시한다.

올해 교육에는 경력단절여성이 IT, 콘텐츠 분야 등 고부가가치 직종에 진출할 수 있도록 ‘IOT(사물인터넷) 기반 디자인 전문가 양성과정’ 등 6개 과정이 신설됐다.

또한, ‘웹 디자이너 양성과정’ ‘세무회계 전문사무원’ 과정 등 기업 구인 수요를 반영한 기업맞춤형 11개 과정이 신설돼 경력단절여성의 고부가가치 분야 취업이 보다 원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밖에도 여성이 선호하는 사무관리, 서비스, 강사양성 분야와 오픈마켓 파워셀러 창업과정도 함께 운영된다.

직업교육 훈련일정은 3월부터 12월까지 자유롭게 운영되며, 훈련시간은 교육에 따라 단기(240시간 미만), 장기(240시간 이상)과정으로 편성된다.

훈련생은 해당 지역 새일센터에서 상담, 면접 절차를 거쳐 선발된다. 참가문의는 새일센터(대표번호 1544-1199)로 하면 된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경력단절여성 직업교육훈련 125개 과정을 통해 2,553명을 교육했으며, 이중 2,418명이 수료해 1,649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이연희 경기도 여성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전문기술 훈련과정을 확대하고 현장중심의 실무과정 운영을 통해 보다 양질의 일자리로 연계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해 경력단절여성의 취업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