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다문화 시대'…세종교육청, 학교 가정통신문도 번역해 보낸다

세종시교육청이 올해부터 학교에서 다문화가정으로 보내는 가정통신문을 다양한 나라 언어로 번역해 제공한다.

 

9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6일 '다문화 학생 멘토링 사업관련 안내문과 개인정보동의서 등을 한국어와 함께 베트남어필리핀어중국어로 번역한 뒤 각급 학교에 내보냈다.

 

가정통신문 번역서비스는 지난해 10월 '교육감과 다문화가정 학부모와의 공감데이트'에서 한 학부모가 "학교에서 가정통신을 보내면 한국어를 잘 몰라 신청을 못 하는 경우가 있다"는 민원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시교육청은 세종시다문화교육지원센터의 협조를 받아 민원을 해결했다.

 

신명희 학교혁신과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다문화가정 친화 정책을 발굴·개선할 계획"이라며 "다문화가정이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찾아가는 다문화 교육행정서비스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다문화학생 멘토링 사업'은 지역 대학생이 다문화 초··고 학생을 상대로 기초 학습지도학교생활 적응한글 학습지도 등을 돕는 프로그램이다지난해 34명이 참여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