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서울시교육청, 2020년까지 청소년 흡연율 4% 이하로 추진

매년 0.5%P 감소... '학교 흡연예방 종합관리 계획’ 밝혀

[스쿨iTV]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담배연기 없는 건강하고 행복한 학교 실현을 위해 ‘2017년 학교 흡연예방 종합관리 계획’을 수립해 13일 발표했다.

2017년 ‘학교 흡연예방 종합관리 계획’은 학교 내․외 흡연예방 및 금연 관련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청소년들이 신체적‧정신적으로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번 ‘학교흡연예방 관리 계획‘은 2016년 5.8%(전국6.3%)인 청소년 흡연율을 매년 0.5%P씩 감소시켜 2020년까지 4.0%이하로 낮추는 “SSHP2020”(Seoul School Health Plan 2020)을 추진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청소년 흡연율이 학교 흡연예방사업 추진이후 지속적으로 감소돼 최근 2016년도에는 보건복지부 목표(SH2020 : 중․고 남학생 9.0%, 중․고 여학생 4.4%)를 조기 달성(중․고 남학생 8.5%, 중․고 여학생 2.6%)하는 등 조사 이래 최저 수준의 효과를 거두었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와 달리 △학교흡연예방사업 기반 구축 △청소년 흡연진입 차단 △흡연청소년 금연지원 △흡연예방 및 금연 환경 조성 등 4가지 실행영역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계획에서는 정보전달 위주의 교육을 지양하기 위해 학생 스스로 흡연 해결방안 모색 및 동기부여를 할 수 있도록 학생 디베이트 경진대회 및 건강․체험 동아리 사업 등 체험 중심의 현장 밀착형 프로그램이 다수 시행되며,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흡연예방 및 금연교육, 학교주변 금연거리 조성 등 서울시와의 협력사업 등도 포함돼 있다.

안재홍 체육건강과장은 “청소년의 흡연시작을 차단하기 위해 체계적인 예방교육과 더불어 흡연학생 금연프로그램 운영을 강화할 것이며, 이를 실천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준덕 hyun@schooli.kr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