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고3 등교 후 의심증상자 나오면? 119서비스 통해 선별진료소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를 위한 교육부·서울시·서울시교육청 긴급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유 부총리,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교육부)<br>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를 위한 교육부·서울시·서울시교육청 긴급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유 부총리,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교육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20일 고3 학생이 등교 이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다면 어떻게 할까.


교육부와 서울시, 서울시교육청은 14일 긴급회의를 갖고 의서울시내 고3 학생이 중 등교 후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긴급이동지원 시스템’을 마련해 선별진료소 이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시내 학교와 서울소방재난본부간에 비상연락체계를 마련해 등교한 고3 학생이 학교내에서 발열, 기침 등 의심증상이 발생한 경우 학교 임시관찰소에 대기후 소방재난본부(119서비스)의 협조로 선별진료소로 신속한 이동을 실시하고 필요한 조치를 지원키로 한 것.


이러한 이동지원 체제 구축은 학부모가 반드시 학생을 선별진료소로 데려가야 하는 부담을 줄이고, 신속히 진단검사를 받는 동시에 보건교사 등이 학교내 방역활동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오늘부터 시행 중인 나이스 체제를 이용한 고3 학생의 자가건강진단을 집에서 철저히 시행할 것도 당부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