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추민규의 입시돋보기] 리듬감각을 통한 ‘나홀로 학습법’

기사 이미지


생각보다 실천하기 힘든 공부가 습관적 학습법이다. 도대체 뭐가 뭔지 모를 정도로 생각과 다르게 노는 몸 상태, 그리고 복잡한 정신세계까지 습관적으로 하나에 몰두하기란 힘들다. 특히 정반대로 의견이 돌출 되는 상황에서 답을 찾기란 더욱 힘들다. 공부를 하다보면 늘 생각에 잠겨서 멍 때리는 경우가 많다. 오히려 지금의 상황에선 더 멍 때리며 공부하는 학생이 많겠지만 주위 분위기에 취해서 포기하는 행동은 삼가자. 분명한 사실은 코로나 19사태에서 두려움과 공포감이 일상화되었고, 공포에서 벗어나려 몸부림치는 학생도 많다.

아무튼 두려움 속에서 나를 찾는 것이 아니라 나를 중심으로 자신과 싸워 이겨야 한다. 복잡한 생각도 버리고, 습관적인 반복학습과 규칙적인 활동으로 무장하자. 그렇다고 리듬감각에 의존하며 자신을 맡기려는 어리석은 행동은 조심해야 한다. 항상 주체는 학생이 돼야 하고, 무언가 정답을 찾기보다는 풀이과정에서 답을 도출할 수 있는 끈기가 필요하다. 늘 정답은 없다. 다만, 학습을 위한 계획이나 과정에는 정답과 책임이 따라야 한다.

현실을 부정하지 말자. 피할 수 없는 상황을 억지로 피하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의 상황을 받아드리자. 그래서 자신만의 학습법을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가령, 친구들과의 대화나 함께 공부하는 것은 당분간 삼가고, 코로나 19 행동수칙에 따른 생활에 적응하자. 계획된 시간의 분배나 쪼개기 식의 영역 학습은 시간적 제약보다, 짧은 시간 내에 끝내고 짜임새 있는 시간 활용에 중점을 두자. 아무리 경쟁사회라고 하나, 학교나 학원에서 서열화는 피하는 것이 옳다.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코로나 19상황을 기회로 여기며, 할 수 있다는 생각과 의지로 차근차근 정리하며 시작하자. 자포자기 습관은 버리고 규칙적이고 계획적인 습관을 가짐으로써 자신만의 만족도를 높이고, 반복을 통한 습관을 가지는 연습을 하자. 분명한 사실은 현 상황에서 부족한 영역은 온라인 강의와 EBS 교육방송에 집중하고, 모의고사 준비는 개념정리 반복과  오답노트 활용 및 1·2학년 단원정리가 효과적이다. 문제풀이와 단원 마무리 학습도 시험범위 과정에 맞게 복습하는 습관도 좋다. 시간이 남는다면 자신만의 문제를 직접 제작하는 등 풀이와 답을 찾는 연습도 좋다. 대다수 모범학생들이 이러한 방식을 접하고 있으며, 직접 만든 문제를 통해서 학습함으로써 부족한 부분의 보충도 챙길 수 있다.

부족 범위는 끝까지 잡으려 하지 말고, 쉽게 포기할 줄 아는 것도 하나의 요령이다. 무작정 고집만 세우는 공부는 아예 절단하고,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하는 자세도 중요하다. 공부는 결단에서 시작되지만 자신과의 약속이기 때문에 신뢰도 동반돼야 한다. 코로나 19상황이 새로운 공부법을 창출하는 동시에 스스로 학습법과 홀로서기 공부법, 그리고, 사교육 온라인 대중화가 현실화되면서 ‘나홀로 학습법’도 확산될 우려가 높다. 이에 수험생은 평상시 공부의 양에서 온라인 학습을 기본화하고, 교재를 통한 반복 읽기와 메모, 직접 문제를 만드는 변화된 학습을 실천하는 것도 권장한다. 솔직히 공부는 혼자 하는 재미가 있어야 한다. 결과적으로 반복적인 리듬감각을 익히는 반면에 부족한 부분을 다시 찾을 수 있는 등 재미에 재미를 더하는 ‘나홀로 학습법’이 수험생에게 필요한 공부법이 아닐까.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