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지난해 1인당 사교육비 월 25만6천원…역대 최고

학생 수 줄었는데 사교육비 총액은 7년만에 증가
예체능 증가세 뚜렷…"자유학기제 덕에 중학생 교과 사교육 의존도↓

지난해 초··고교생 1인당 평균 사교육비가 4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저출산 여파로 학생 수는 줄었지만 총 사교육비 규모 역시 7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과목별로는 영어·수학 같은 교과과정보다 예체능 사교육비가 많이 늘었다학교급별로는 초등·고등학생 사교육비 증가세가 뚜렷했던 반면 중학생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교육부와 통계청은 '2016년 초··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이번 조사는 두 기관이 지난해 5·9월 전국 1483개 초··고교 학부모 43천명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에 따르면 1인당 사교육비는 월평균 256천원으로 2015년보다 12천원(4.8%) 늘었다.

      

교육부와 통계청이 이 같은 조사를 시작한 2007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고증가폭 역시 가장 컸다.

 

1인당 사교육비는 2012년 236천원을 기록한 이후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다만사교육비가 1인당 월 20만원대로 나타난 것은 조사 대상 가운데 사교육을 받지 않는 학생의 지출액을 '0'으로 계산했기 때문이다사교육을 받는 학생들의 지출만 평균 내보면 378천원으로 전년 대비 23천원(6.4%) 늘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생 1인당 사교육비가 241천원으로 한 해 사이 4.5%, 고등학생이 262천원으로 10.9% 늘었다이에 비해 중학생 사교육비는 275천원으로 0.1% 줄어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다.


 

교과 사교육비는 평균 191천원으로 0.6%(1천원증가한 데 비해 예체능 사교육비는 63천원으로 19.5%(1만원늘어 증가폭이 컸다.

 

교과별로는 영어(1.7%)와 수학(0.7%)에 쓴 돈은 줄고 국어(8.0%)와 사회·과학(8.5%)에 들인 돈은 늘었다예체능 가운데서는 음악(20.8%)과 체육(19.3%사교육비가 큰 폭으로 늘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월평균 예체능 사교육비는 2007년 이후 증가 추세"라며 "소득과 교육 수준이 높아지고 가치관이 바뀌면서 소질과 적성을 계발하기 위한 예체능 교육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총 사교육비는 약 181천억원으로 2015(178천억원)보다 2300억원(1.3%) 늘었다.

총 사교육비가 늘어난 것은 20082009(209천억216천억원이후 7년 만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사교육비 총액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초··고교생 수도 전년 대비 3.4% 줄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학원비 상승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해 학원·보습교육 물가상승률(2.3%)까지 고려한 '실질 사교육비'는 177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0% 감소했다"고 전했다.

 

명목 사교육비를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초등학교가 77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2.9%, 고등학교가 55천억원으로 8.7% 늘었다중학교는 48천억원으로 8.2% 줄었다.

 

특히 중학교 사교육비 총액이 고교 사교육비 밑으로 떨어졌는데 이는 저출산으로 중학생 숫자도 적었던 데다 지난해부터 전면 실시된 '자유학기제등의 영향으로 중학생 사교육비가 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교육부는 분석했다.

 

교과 사교육비는 135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4천억원(2.8%) 줄었다이에 비해 예체능·기타 사교육비는 46천억원으로 6천억원(15.6%) 늘어 총 사교육비 증가세를 이끌었다.

 

과목별로 보면 교과 가운데는 영어 사교육비가 55천억원(비율 41.1%), 수학이 54천억원(39.7%)으로 가장 컸다.

 

예체능 가운데서는 체육(17천억원/ 38.4%)이 음악(16천억원/ 36.3%), 미술(7천억원/ 16.4%)보다 사교육비가 많이 들었다.

 

지난해 사교육 참여율은 67.8%로 전년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80.0%)와 중학교(63.8%)가 각 0.8%포인트와 5.5%포인트 낮아졌고,고등학교(52.4%)는 2.3%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교과 사교육 참여율(51.0%)은 3.7%포인트 감소했지만 예체능(37.8%)은 3.2%포인트 늘었다.

 

주당 사교육 참여시간은 6.0시간으로 한 해 사이 0.3시간(5.1%) 길어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중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나 사교육 참여율이 감소한 것은 자유학기제 시행으로 주요 교과의 사교육 의존도가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