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문체부, 콘텐츠 예산 1160억원 상반기에 푼다!

콘텐츠산업 해외진출 긴급 지원 대책…중국사업피해 신고센터 운영


[뉴스에듀] 정부가 중국의 한한령에 따른 수출 차질로 피해를 입는 국내 콘텐츠업계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올해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 1160억여 원을 조기 집행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콘텐츠산업 해외진출 긴급 지원대책을 추진키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게임, 대중음악, 공연, 애니메이션 등으로, 분야별·장르별로 공모해 집행한다.

대중국 사업 차질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 콘텐츠업체들이 중소기업청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융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중소기업청은 한한령 등 중국의 사드 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요건에 보호무역 피해를 추가하고 관련 예산을 기존 750억원에서 1250억원으로 증액하기로 했다.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금리 3.35%에 대출기간은 5년, 대출한도는 10억원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또 중국 진출 콘텐츠업체들의 피해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중국사업피해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한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한류 콘텐츠 수출시장의 다변화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중국, 일본, 북미에 이은 네 번째 한류 콘텐츠 수출시장인 동남아시아를 포스트차이나로 만들기 위한 시장 개척 활동을 강화한다.

동남아 최대시장인 인도네시아에 설치된 비즈니스센터(자카르타)를 중심으로 현지진출 업체 지원을 강화하고, 태국 또는 베트남에 추가 지원거점을 구축한다.

북미, 유럽, 기타 신흥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현지 마케팅도 적극 지원한다.

특히 한영창조산업포럼(2014년~)을 통해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에 대비하는 영국과의 사업 협력을 확대하고 한-이란 문화기술포럼(2016년~)을 통해 새로이 개방된 이란 시장에 대한 진출 경로를 마련한다.

아울러 잠재 유망시장인 브라질과 아랍 에미리트에 전문 마케터를 파견함으로써 사업 연결망(네트워크) 확대 및 진출기업 지원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한국저작권위원회 북경사무소를 통한 권리자 간 정보공유 핫라인을 구축해 신속한 침해 대응 지원에도 나선다.

킬러콘텐츠 보호 강화를 위해 중국 현지 모니터링 인력을 증원하고 모니터링 범위도 일반 온라인사이트에서 웨이보 등 주요 SNS까지 확대하는 한편, 3월 중 중국 유관 기관에 한국콘텐츠 침해 대응 전담 인력도 증원 배치한다.

방송 분야 한중 침해 대응 핫라인 등 기존 협력체계를 유지·확산하기 위해 중국과의 민간 저작권 협력 교류회 등의 차질 없는 개최를 지원한다.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