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농산물꾸러미 받으셨나요? ... 499만 전국 학생 가정으로 찾아갑니다

(자료=교육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전국 499만여명 학생이 ‘농산물 꾸러미’를 지원받게 된다.


교육부는 코로나19로 시행되지 않은 학교급식 예산을 활용해 시·도교육청, 지자체와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통해 전국 499만명 학생에게 농산물 등 식자재를 공급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8일까지 전체 499만명 중 147만명(29.4%)에게는 공급이 완료됐다. 전남(1차), 전북, 경북, 충북, 대구 지역은 꾸러미 공급이 완료되었으며, 전남(2차), 강원, 광주 등 8개 지역 및 1개 군에는 현재 공급 중이다. 서울, 대전 지역은 6월 중순 이후부터 공급을 진행할 예정이다.


농산물 꾸러미 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서울·대구·인천·광주·대전·세종·경기·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 등 14개 시도와 부산 기장군이다. 부산·울산·세종·제주는 재난지원금 형태로 지급한다. 세종은 농산물 꾸러미와 지원금을 동시에 지급한다.


앞서 교육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급식비 잔여 예산을 농산물 꾸러미에 사용할 수 있도록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시행지침을 마련하고 시도교육청과 지자체에 배포했다. 농식품부는 현장 지원단을 구성해 공급 농산물의 품질 점검을 추진 중이다.


지원 방식은 다양하다. 광주·경기 등 10여곳은 3~5만원 상당 농산물 꾸러미를 지급한다. 인천·세종 등 4곳은 쌀을 지급하며 5곳은 바우처를 지급해 원하는 품목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한다. 서울처럼 쌀과 농산물 꾸러미, 바우처를 함께 활용하는 지역도 있다. 부산·울산 등 4곳은 급식 예산을 '교육 재난지원금' 형태로 지급하기도 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농산물 3만7000여톤이 소비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비량은 과일·채소류 약 1만8000톤, 쌀 4000톤, 기타 1만5000톤으로 예상된다. 한달 학교급식에 사용되는 농산물이 1만4000여톤인 것을 고려하면, 2달 반 분량 농산물이 소비되는 셈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농산물 꾸러미 사업과 학교 급식 재개로 농가와 공급자의 어려움이 많이 해소될 것”이라며 “학생과 학부모, 생산자에게 모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품목을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자료=교육부)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