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당락 결정되는 기업 면접 골든타임 '평균 17분'

-기업 71.3%가 ‘면접 도중 당락 결정해


기업 71.3%가 ‘면접 도중 당락 결정해


취업 시 가장 중요한 전형으로 꼽히는 면접. 하지만 많은 면접관들이 면접이 끝나기도 전에 이미 지원자의 당락을 결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면접 중 당락 결정’에 대해 조사한 결과, 71.3%가 ‘면접 도중 당락을 결정한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 중 68.7%는 면접 ‘초중반’에 이미 지원자의 합격 여부를 결정하고 있었다. 당락을 결정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17분으로 집계됐다. 기업의 면접자 1인 평균 면접 시간은 26분으로, 면접이 65%가량 진행되었을 때 이미 지원자의 합격 여부가 결정되고 있는 것이다. 면접 중 당락이 결정되는 경우는 ‘불합격으로 결정’(70.6%)이 ‘합격으로 결정’(29.4%)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그렇다면, 면접에서 당락을 결정 지을 때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무엇일까?  

'직무 역량’(35%)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자신감 있는 태도’(10.7%), ‘회사에 대한 애정, 근속의지’(10.7%), ‘성실함 등 인성’(10.7%), ‘조직 적응력 등 사회성’(9.3%), ‘성향과 가치관’(7.9%), ‘커뮤니케이션 능력’(7%), ‘면접 에티켓’(5.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면접 중 합격이 바로 결정되는 지원자의 유형 역시 ‘직무 관련 경험이 많은 지원자’(47.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자신감 있고 긍정적인 지원자’(36.9%), ‘예의와 태도가 바른 지원자’(36.4%),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우수한 지원자’(30.8%), ‘회사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많은 지원자’(29.4%) 등의 합격을 바로 결정한다고 답했다. 

반면, 면접 도중 불합격이 결정되는 지원자 유형 1위는 ‘소극적이고 자신감 없는 지원자’(45.3%, 복수응답)였다. 이외에도 ‘지각, 태도 등 기본 예의가 없는 지원자’(42.5%), ‘거짓, 과장 답변이 의심되는 지원자’(36.4%),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떨어지는 지원자’(30.4%), ‘직무 관련 지식이 부족한 지원자’(30.4%), ‘회사에 대해 잘 모르는 지원자’(24.3%) 등이 있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대다수의 기업들이 면접 전형 도중에 지원자의 합격 여부를 결정하고 있고, 사실상 면접 후반이 되기 전 이미 평가를 마치는 경우가 많다”며, “면접 골든타임이 끝나기 전 좋은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서는 초반부터 해당 직무와 연관된 자신의 역량을 적극적으로 어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167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