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덥다고 청량음료 너무 많이 마시면 안돼...통풍 주의해야

[에듀인뉴스=지준호 기자] 가만히 있어도 땀이 송글송글 나는 더운 여름이 시작되고 있다. 휴가철인 7~8월이 다가오면 지금보다 더 기온이 오를 전망이다. 이렇게 날이 더워지면 아무래도 잘 팔릴 수밖에 없는 것들은 아이스크림, 빙수, 각종 음료 등이다.


그런데 이렇게 더운 날 시원함을 더하기 위해 청량음료를 너무 많이 마시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 청량음료 속 인공 과당에 퓨린이 많이 함유돼 있으며, 퓨린은 우리 몸에서 분해돼 최종 대사 산물로 요산을 만들어내는데, 이 요산이 바로 통풍의 주요 원인이다.


평촌서울나우병원 이경용 원장
평촌서울나우병원 이경용 원장

평촌서울나우병원 이경용 원장은 “통풍 환자뿐만 아니라 요산 수치가 높은 사람도 청량음료는 너무 과하게 마시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시원한 맥주 한 잔도 마찬가지다. 우선 알코올은 그 자체만으로도 요산 생성의 민감도를 높이는 요소이다. 그런데 맥주는 그 중에서도 퓨린 성분이 가장 높게 나타난다. 통풍을 생각한다면 여름에 맥주보다는 생수 한 잔으로 갈증을 해소하는 것이 나은 편"이라고 말했다.


또한 “통풍은 단순한 관절병이 아니라 만성 질환"이라며 "한 번 발생하면 특별한 방도 없이 꾸준히 관리하고 치료하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통풍은 크게 급성 발작 치료, 요산 관리 치료, 통풍 발작 예방 치료 등으로 나눌 수 있다"며 "급성 발작 치료는 급성 통풍 발작을 치료하는 방법으로 주로 진통소염제, 콜키신,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는데 이렇게 처방한 약을 복용하면 일주일에서 이주일 정도 후에 급성 통증이 가라앉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많은 환자가 통풍 발작으로 인한 통증이 사라지면 더 이상 통풍 치료를 진행하지 않는데 이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발작 치료만 하게 되면 결국엔 요산이 몸에 그대로 쌓여 있는 꼴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이 시간이 지나면 관절과 관절 주변에 계속 쌓여 통풍 결절이 발생할 수 있다"며 "요산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까지 높아질 수 있으니 이 점을 꼭 알아두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 원장은 “요산 관리를 위해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이 매일 규칙적으로 요산강하제를 복용하여 몸 안에 요산이 과다하게 생성되는 것을 억제하는 것이다. 과거에는 이러한 치료를 위해 알로퓨리놀을 많이 썼지만 최근에는 페북소스타트를 많이 사용하는 추세이다. 물론 어떤 약을 선택할지는 환자와 충분히 상담을 한 후에 결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통풍 발작 예방 치료는 이러한 끊임없는 관리를 통해 이뤄진다. 결국 통풍은 의사의 진료나 치료도 중요하지만 환자 스스로가 자신을 잘 돌보고 관리하는 것도 막중한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통풍 발작으로 삶의 질까지 영향을 받을 수 있다. 강렬한 태양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 더위로 인해 기진맥진하기 쉬운 계절이다. 이럴 때일수록 더 나를 돌아보며 건강 관리에 힘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