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전남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생 취업의 질 대폭 높아졌다

전남교육청 전경
전남교육청 전경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전남지역 직업계고 졸업생들의 취업의 질이 대폭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교육청은 2019학년도 직업계고 졸업생 취업 상황을 집계한 결과 공무원, 공공기관, 대기업, 금융기관 등 우수기관에 전남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생이 대거 취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같은 근거는 2020년 4월 1일 기준 대한상공회의소 2019학년도 졸업생 취업 통계(www.hifive.go.kr)에 따른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전남도내 직업계고 졸업생 가운데 전남도 지방직 41명, 전남교육청 지방직 14명, 국가직 9급 19명, 서울시 공무원 1명, 부사관 61명 등 총 136명이 공무원으로 취업했다.


또 LH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전력공사, 한전KPS, 한국석유공사, 한국조폐공사 등 공기업에도 27명이 취업했다.


금융기관은 농협은행·광주은행·KB국민은행·우리은행 등에 34명, 대기업은 포스코건설·LG화학·GS칼텍스·롯데케미칼 등에 167명이 합격했다.


전남교육청은 "이들 중에는 중학교 때, 공무원 등 우수기관 취업을 목표로 특성화고·마이스터고에 진학한 학생들도 있지만, 성적이 중하위권이었던 학생들도 대거 포함돼 있다"며 "이는 중학교부터 학생들의 적성에 맞는 진로진학지도가 더욱 절실히 필요하다는 시사점을 준다"고 밝혔다.


이현희 전남교육청 미래인재과장은 “앞으로도 많은 학생들이 우수기관에 대거 취업해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고졸 취업 활성화 및 취업의 질 제고를 위해 다양한 교육활동과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