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상반기 채용 기업의 10곳 중 5곳, "신입 줄이고 경력 뽑아"

‘신입 채용, 기존 계획 대비 평균 35% 줄여’

  
 

올해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 10곳 중 5곳은 신입 채용을 줄이고 경력 채용으로 대체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상반기 신입 채용 기업 321개사를 대상으로 ‘신입 대신 경력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45.8%가 ‘대체할 계획이 있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복수응답의 81%가 ‘바로 실무에 투입할 수 있어서’라는 응답을 압도적으로 꼽았다. 계속해서 ‘경력직에 대한 만족도가 더 높아서’ 20.4%, ‘신입대비 적은 인원으로 성과를 낼 수 있어서’16.3%, ‘신입을 교육할 시간 및 비용이 부담돼서’ 15.6% 등이 있었다.

실제로 채용 예정 대비 줄어든 신입 채용의 비율은 ‘10% 이하’는 32%, ‘30%’는 19%, ‘50%’는 17%, ‘20%’는 13.6%, ‘100%’는 8.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신입 채용을 줄인 직무로는 복수응답으로 ‘제조/생산’이 25.9%로 1위에 올랐고, 이어 ‘영업/영업관리’ 24.5%, ‘연구개발’ 17%, '재무/회계' 11.6%, ‘IT/정보통신’ 10.2%, ‘서비스’ 10.2%, ‘기획/전략’ 8.8% 등으로 답했다.

그렇다면, 경력 채용 시 기업들이 고려하는 사항은 무엇이 있을까?

경력 채용 시 비중이 가장 큰 전형 철자는 33.3%가 ‘실무 면접 결과’를 골랐다. 다음은 ‘경력기술서’ 22.1%, ‘인성 면접 결과’ 18.7%, ‘이력서’ 13.4%, ‘성과 포트폴리오’ 3.7%, '자기소개서’ 3.4%, ‘평판조회‘ 2.8%, ‘인적성 검사 결과’ 2.5% 순이었다.

선호하는 경력 연차는 평균 3.6년차로 나타났으며, 구체적으로는 ‘3년차’ 42.1%, ‘5년차’ 21.8%, ‘2년차’ 15%, ‘1년차’ 9.3% 등의 순으로 답변이 이어졌다.

또, 평가에서 가장 마이너스가 되는 유형으로는 45.2%의 사람들이 ‘능력보다 높은 대우를 요구한 경우’라는 응답을 골랐다. 이어 ‘회사에 대한 적응의지 낮음’ 17.4%, ‘성과를 부풀리거나 과시함’15.9%, ‘평판조회 내용이 좋지 않음’ 8.4% 등을 들었다.

한편, 경력 채용에서 어려움을 느낀다는 기업은 97.2%에 달했다. 그 이유로는 복수의 답변으로 46.8%가 ‘특정 직무에 필요한 인재 부족’이라는 답변이 택했으며, 이어 ‘지원자 수 적음’ 20.8%, ‘채용 후 조기퇴사자 많음’ 18.9%, ‘허수 지원자 발생’ 17.9%, ‘낮은 연봉, 복지, 인지도’ 16.3%, ‘전형 중 이탈자 발생으로 채용 자체에 차질’ 12.8% 등으로 답했다.
 

  
▲ <2018 수시 백전불태> 출간 https://goo.gl/7JtUvY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