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서울시, 청년 취업 ‘서울형 강소기업’ 300사 선정

무료 노무컨설팅, 근로환경개선 및 홍보·마케팅, 인재채용서비스 등 제공

  
 
[뉴스에듀] 서울시는 구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수 중소기업과 청년 구직자를 연결하기 위해 2017년 상반기 ‘서울형 강소기업’ 공모를 실시한다. 본 공모는 상·하반기 2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상반기 300개, 하반기 200개 기업(8월 예정)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 상반기 공모는 3월 29일(수)~4월 28일(금)까지 정규직 비중과 임금수준, 노동환경 등 일자리 질을 따져 특히 ‘청년이 일하기 좋은 서울형 강소기업’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청년채용·정규직 비중, 일자리창출 성과, 임금수준, 성장가능성 등 평가>

지원 대상은 서울시 소재 업체 중 서울시 및 중앙부처 인증 중소기업(하이서울브랜드, 강소기업 등) 또는 시 일자리정책협약기업(서울시 기술교육원 교육훈련 협약기업, 뉴딜일자리 취업 협약기업, 서울일자리포털 등록 우수기업, 일자리매칭행사 참여기업, 도시형제조업 취업 협약기업) 등이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청년채용 계획 ▴최근 1년간 청년층 채용비율 ▴일자리 창출 성과 및 개선 노력 ▴서울형 생활임금(통상임금 기준 월 172만원이상) 지급여부 ▴기업성장가능성 ▴서울시 취업지원 프로그램 협력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청년 정규직 신규채용 시 기업당 최대 2인, 월 100만원 10개월간 지급>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되면, 서울거주 만 18세~34세 이하 청년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2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하면 기업당 최대 2명에 대해 월 100만원(중소기업 고용보조금 60만원, 청년미취업자 취업장려금 40만원)의 고용지원금을 최장 10개월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서울시의 다양한 홍보매체와 인프라를 동원해 CEO 성향, R&D투자의지, 직장분위기, 선후배관계 등 기업의 조직문화를 취재해 청년층을 대상으로 홍보해주고, 임금·근로환경·복리후생관련 ‘무료 노무컨설팅’과 가정·여성·청년친화적 근무여건조성을 위한 ‘환경개선’, ‘판로개척’ 및 ‘인재채용 서비스’도 해준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3월 29일(수)~4월 28일(금)에 신청서, 청년 채용 및 일자리 질 개선 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유연식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청년들에게는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을 발굴해 다양한 지원을 통해 청년일자리를 추가로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우수중소기업에겐 청년 인재를 공급하고 청년에겐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해 청년실업해결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