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고용부, '능력중심채용'을 위한 가이드북 배포

불필요한 인적사항 개선 및 인사담당자 교육 지원

  
 

“공공기관에 능력중심채용이 정착되고 있지만 민간 기업은 아직도 직무와
무관한 스펙을 요구하는 곳이 많아 공공과 민간을 동시에 준비해야 하는
취업준비생들의 부담은 증가하고 있습니다.”

-노사정위 청년위원 제안

공공기관 중심으로 도입된 ‘능력중심채용’은 민간 기업으로 확산되면서 채용시장의 트렌드가 되고 있다. 이런 변화에 따라 대기업 중심으로 직무 소개와 같은 직무기술서 공개, 직무적합성 평가 강화, 구조화된 면접 실시 등 직무능력 중심 채용으로 채용시장이 변화하고 있다.

직무기술서 등 직무소개를 하는 곳은 삼성, LG, 롯데, LS전선 등이고, 직무적합성 평가를 강화한 기업은 삼성, CJ, 포스코, OCI 등이다. 구조화된 면접을 실시하는 곳은 삼성, 현대차, SK, 신세계 등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기업이 관행적으로 입사지원서에서 아직도 직무와 무관한 인적사항을 유지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고용부가 2016년 하반기 채용을 실시한 30대 기업 중 24개 기업의 입사지원서를 분석한 결과, 평균 2.62개의 인적사항을 요구하고 있었으며, 기업별로 최대 6개까지 요구하는 곳이 있었다고 발표했다.

요구항목별로는 주민등록번호나 키, 몸무게를 요구하는 기업은 하나도 없었으나 22개 기업이 생년월일을 요구해 전체의 91.7%를 차지했고, 병역사항을 요구한 기업도 23개로 95.7%를 차지하며 다수 기업에서 요구하고 있는 사항으로 확인됐다.

가족관계와 부모님의 주소, 출생지를 포함한 본적을 요구하는 기업은 각각 4개 기업으로 16.7%를 차지했고, 혈액형과 SNS까지 요구하는 기업도 각각 1개씩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는 3개의 기업이 1개의 인적사항을 묻는 등 인적사항 요구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고, 7개 기업이 생년월일과 병역사항, 2가지 항목을 요구했다. 하지만 1개 기업은 생년월일과 병역사항 뿐만 아니라 가족관계, 본적, 특기와 취미, 혈액형까지 6개나 되는 인적사항을 기록하게 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 대림대학교 입학처 https://goo.gl/t5iQC2


고용부는 이러한 입사지원서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직무능력 중심 채용을 확산하기 위해 고용부는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능력중심채용 가이드북’을 만들어 배포했다. 이 가이드북은 능력중심채용의 핵심사항을 이해하고, 실제 채용에 적용할 수 있도록 채용 전문가와 현장의 인사담당자 의견을 반영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가이드북의 주요 내용으로 제1장에서는 직무능력 중심채용에 대해 설명하고 제2장에서는 직무능력 중심채용을 실천하기 위한 사전단계로 채용예정 직무에서 요구하고 있는 능력을 사전에 분석하는 방법을 설명한다.

분석 방법은 기업에서 현재 사용하고 있는 업무분장 등 직무분석 자료와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활용하여 직무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지식, 기술, 태도 등을 도출하도록 한다. 자체 직무기술서가 없는 경우에도 산업현장의 직무를 체계적으로 정리해 놓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활용하면 보다 손쉽게 직무능력을 분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3장에서는 기업에서 실제 채용계획을 수립하고, 모집, 선발에 이르는 채용과정 전반에 대해 예시를 들어 설명한다. 부록에서는 현재 기업의 채용 프로세스를 분석해 능력중심 채용수준을 진단하는 방법, 인사담당자들이 채용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주요 내용을 채용단계별 체크리스트로 만들어 제공한다.

고용부는 지방관서, 경제단체와 함께 ‘능력중심채용 가이드북’ 등을 활용하여 능력중심채용의 출발인 입사지원서 개선 등을 위해 사업주 간담회, 우수사례 발굴 등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NCS 등을 활용한 직무분석과 채용프로세스 개선을 도와주기 위한 컨설팅과 인사담당자 교육도 4월부터 함께 진행한다.

채용분야 전문가인 성균관대 서용원교수는 “채용의 공정성이 강조되는 시점에서 ‘능력중심채용 가이드북’이 발간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이와 함께 기업 대상으로 채용컨설팅과 교육서비스가 동시에 제공된다면 직무능력 중심의 채용이 자리 잡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권기섭 직업능력정책국장은 "공공기관부터 확산된 능력중심채용이 민간 기업으로 빠르게 확산되어 청년들이 직무와 관련된 필요한 스펙만을 준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이를 위해서는 직무능력 중심의 채용을 실시할 수 있도록 직무분석 등을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대기업의 변화가 필요하며, 입사지원서의 인적사항부터 개선하려는 인사담당자들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나침반36.5도> 정기구독 http://goo.gl/bdBmXf

관련기사



배너




배너